주요뉴스증권·금융

환율 1312원 또 '연고점', 빅스텝도 못 막는 원화가치 약세

기사등록 :2022-07-15 08:26

빅스텝 직후 14일 원/달러 환율 연고점 돌파
美 연준 100bp 금리인상 대두, 한미금리역전
당분간 상승압력 지속…1320원 뚫고 올라갈듯

[서울=뉴스핌] 김연순 기자 = 연일 연고점을 돌파하고 있는 원/달러 환율이 한국은행의 사상 첫 빅스텝(한번에 기준금리 0.5%포인트 인상) 단행에도 불구하고 상승추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가 이달 자이언트 스텝(한번에 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을 넘어 100bp(1bp=0.01%포인트) 금리인상 얘기가 나오고 있어 당분간 달러 강세 흐름은 지속될 것이란 관측이다.

[서울=뉴스핌] 김민지 기자 = 코스피가 전 거래일(2328.61)보다 6.29포인트(0.27%) 내린 2322.32에 장을 마감한 14일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 종가가 표시돼있다. 이날 코스닥은 766.08, 원·달러환율은 1312.1원에 마감했다. 2022.07.14 kimkim@newspim.com

14일 서울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대비 5.20원 상승한 1312.1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이는 종가 기준으로 지난 12일 기록한 연고점과 같은 수준이다. 원/달러 환율은 지난 12일 장중 1316원대를 돌파하면서 13년래 가장 높은 수준까지 치솟았다. 하지만 전날 한국은행이 '빅스텝'을 단행하면서 1310원 밑으로 떨어졌다.

시장에선 '빅스텝' 이벤트가 일시적으로 하락 압력으로 작용했다고 봤다. 서정훈 하나은행 연구위원은 "어제 잠깐 하락하는 추세 보인건 빅스텝으로 한미 금리역전에 대한 우려가 불식된 데 따른 일시적인 현상"이라며 "단기적이지만 빅스텝 단행으로 환율에 방어적인 측면에서 작용을 했다"고 분석했다.

백석현 신한은행 이코노미스트는 "한은의 '빅스텝'이 한국 입장에서는 큰 이벤트였지만 최근 한달간 다른 선진국들은 다같이 50bp 금리인상을 했다"며 "글로벌 관점에서 보면 한국이 최근 세계적인 중앙은행 트렌드에 동참한 수준으로 글로벌 투자자 관점에서는 큰 이벤트는 아니었다"고 평가했다.

미국의 심각한 인플레이션과 이에 따른 추가 금리인상으로 한미 금리역전이 기정사실화된 상황에서 원/달러 환율 상승 추세를 꺾기는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전날 발표된 미국 6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은 시장 예상치를 넘어서며 41년 만에 처음으로 9%를 돌파했다. 이에 미국 연준에서 이달 기준금리를 한번에 100bp 인상할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 전문가들은 단기적으로 1320원을 돌파할 것으로 보고 미국의 인플레이션 수준에 따라 추가 상승 압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한다.

백석현 이코노미스트는 "어제 밤에 미국 6월 CPI가 시장 예상을 뛰어넘어 9%를 넘기면서 다다음주 미국 연준이 75bp를 넘어 100bp 올리느냐 그런 문제가 대두된 상황"이라며 "미국 인플레이션 때문에 긴축속도가 더 빨라질 수 있다는 우려가 환율 상승을 이끌고 있다"고 분석했다.

백 이코노미스트는 "과거에 한미 금리역전에 항상 환율 상승을 부추기는 건 아니지만 당분간은 환율 상승 압력이 우위를 보일 것"이라며 연말까지 고점으로 1350원 수준을 유지했다.

서정훈 연구위원은 "금통위가 빅스텝을 밟았지만 시장 예상 경로에서 벗어나지 않으면 대내적인 요인으로 환율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며 "결국은 미국 물가상황이나 금리스텝이 단계적으로 어떤 모습을 보이느냐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미국에서 자이언트 스텝을 넘어서서 100bp(울트라스텝) 얘기가 나오면서 강달러가 탄력이 받고 있어 3분기 말까지는 1300원선 위에서 움직일 가능성이 높다"며 "결국 인플레이션이 관건인데 단기적으로 3분기에는 1320원 전후로 움직일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y2kid@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