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정치

[클로즈업] 검찰개혁 '선봉장' 백혜련, 금융위기 해결할 국회 정무위원장으로

기사등록 :2022-07-22 16:04

백혜련, 검개특위·공수처 발의 등 검찰개혁 선두
최고위원 출신·여성 정치인 '혁신' 아이콘으로 급부상
"세계경제 어려워…밀접 상임위인만큼 여야 머리 맞대야"

[서울=뉴스핌] 박서영 기자 = 제21대 국회 후반기 정무위원회 위원장직은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의원(재선·경기수원을)이 맡게 됐다. 53일 만에 여야 원구성 협상이 극적 타결됨에 따라 22일 국회는 본회의를 열고 18개 상임위원회 위원장직을 무기명 투표로 최종 선출했다.

백 의원이 이끄는 정무위는 국무조정실·국무총리비서실, 국가보훈처, 공정거래위원회, 국민권익위원회, 개인정보보호위원회, 금융위원회 소관에 속하는 사항을 담당한다. 전반적인 국가 정무를 담당하는 핵심 상임위인 만큼 백 의원의 과거 이력에 이목이 집중된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09.10 leehs@newspim.com

백 의원은 이날 오후 본회의를 통해 진행된 상임·상설특별위원회 선거에서 87.45% 득표율을 얻으며 정무위원장 당선이 확정됐다.

그는 투표가 끝난 직후 "세계 경제가 어려운 상황이다. 스태그플레이션이 우리가 생각한 것보다 빠르고 심각하게 다가오고 금융위기가 다가오고 있다"며 "이런 경제 상황에 밀접하게 있는 위원회인만큼 여야 의원들과 머리를 맞대고 이 위기를 잘 헤쳐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 검찰개혁 선봉에 선 '검사 출신'

백 의원은 전직 검사 출신으로 고려대학교 사회학과를 졸업한 후 사법시험에 합격, 법조인의 길에 들어섰다. 2000년, 사법연수원 29기를 수료한 뒤 검사로 임용됐다.

검사 시절 백 의원은 12년 간 '형사부'에 소속돼 활동하며 이름을 알렸다. 특히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근무할 땐 세무서 간부 뇌물수수 혐의를 밝혀내면서 세간의 집중을 받기도 했다.

2012년 민주통합당에 입당하면서 정치에 본격 입문했다. 그 후 제20대 총선에서 경기 수원을 지역구에 출마한 백 의원은 상대당 후보와 1만 표 이상의 격차를 벌리며 당당히 배지를 거머쥐었다.

지난 2019년, 제20대 국회에서 백 의원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안은 대표 발의한 바 있다. 이후 검찰개혁특별위원회에 소속돼 적극 활동하면서 당내에서 강성 스피커 역할을 자처했다.

특히 백 의원은 한동안 대한민국의 이슈 블랙홀이던 '조국 사태' 정국에서도 조 전 장관을 전면에서 옹호하며 이른바 잔다르크 역할을 톡톡히 수행하기도 했다.

백 의원은 원내에서 활발한 입법 활동가로도 유명하다. 대표적으로 지난 2020년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추가 개정안을 발의한 당사자다. 구체적으로는 아동청소년 음란물 제작 미수 뿐 아니라 시청 소지 미수에 대해서도 처벌하겠다는 내용이 담겼다.

백 의원은 최고위원 출신이기도 하다. 지난 2021년 5·2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최고위원으로 출마한 백 의원은 득표율 3위에 오르며 지도부 자리에 앉았다. 당시 민주당이 운영했던 여성할당제도가 아닌 순수 득표율만으로 당선권을 쥐었다는 점에서 '혁신'의 아이콘으로 평가받기도 한다.

한편 백 의원은 지난 대통령 선거에서 민주당의 패배 책임을 안고 최고위원직에서 물러났다. 

seo0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