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지자체

[용산역세권] 24시간 활동 가능한 '융복합 국제도시'…녹지율 50% 이상

기사등록 :2022-07-26 10:10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서울=뉴스핌] 최현민 기자 =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구상이 구체화되면서 10년째 방치됐던 '용산정비창' 일대가 미래 신(新) 중심지로 급부상하고 있다.

26일 서울시가 발표한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구상'에 따르면 일자리·주거·여가·문화 등 도시생활에 필요한 모든 활동을 한곳에서 할 수 있는 직주혼합의 융복합 국제도시가 조성된다.

이 뿐 아니라 공원과 건물 내 녹지 등을 포함해 50% 이상의 녹지율을 확보해 시민 질을 높이는 쾌적한 생활환경의 녹지생태도시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서울=뉴스핌] 용산국제업무지구 복합용지 계획(안) [사진=서울시] 2022.07.26 min72@newspim.com

◆24시간 다양한 활동이 가능한 '융복합 국제도시'

서울시는 용산국제업무지구의 '직주혼합' 실현을 위해 비욘드조닝을 적용한 다용도 복합개발을 허용했다고 밝혔다. 평일 퇴근 이후 야간시간대와 주말이면 텅 비는 도시가 아닌 24시간 활력이 끊이지 않는 도시를 만든다는 방침이다.

도시에는 최첨단 테크기업과 연구개발(R&D)·인공지능(AI) 연구소, 국제기구 등이 입주할 수 있는 업무공간과 마이스(MICE) 시설, 비즈니스 호텔, e-스포츠 콤플렉스 등이 복합적으로 들어설 예정이다.

특히 지난 2월 문을 연 '서울투자청'을 통해 글로벌 기업과 해외자본을 유치하는 동시에 이들이 정착할 수 있도록 교육·의료 등 모든 생활서비스가 지원되는 국제적인 도시환경도 함께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용산정비창 부지 전체를 여러개의 획지로 나누고 업무, 주거, 상업 등 다양한 기능이 들어갈 수 있는 '다용도 복합개발'을 허용한다. '2040 서울 도시기본계획(안)'에 제시한 '비욘드조닝'의 개념이 처음으로 전면 적용되는 것이다.

비욘드조닝은 토지 용도를 주거·공업·산업·녹지용 등으로 구분하는 기존의 '용도지역제'를 전면 개편해 용도 도입의 자율성을 높여 복합적인 기능 배치를 가능하게 하는 내용이다.

◆녹지율 50% 이상 확보…남북녹지축 완성 '녹지생태도시'

아울러 용산국제업무지구는 대규모 중앙공원과 철도부지 선형공원 등 녹지생태공간도 곳곳에 조성해 지상부의 50% 이상을 녹지로 확보했다. 이를 통해 쾌적한 생활환경을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서울=뉴스핌] [사진=서울시] 2022.07.26 min72@newspim.com

 

특히 용산국제업무지구에서 용산공원, 한강으로 뻗어나가는 방사형 녹지체계를 구축해 '북한산-서울도심-남산-용산공원-용산국제업무지구-한강'으로 이어지는 남북녹지축도 완성한다는 계획이다.

내부를 지상·지하·공중으로 연결하고 용산역까지 이어지는 '입체보행네트워크'도 만든다. 건물과 건물을 브릿지를 통해 공중으로 이동하고, 지하 보행로를 통해 지하로 각각 연결되는 식이다.

날씨와 관계없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동이 가능해지고 건물 저층부와 지하공간에는 다양한 상업·문화시설이 조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min7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