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지자체

[용산역세권] 용산국제업무지구, 중소형 주택 6000가구 공급

기사등록 :2022-07-26 16:46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입지규제최소구역 지정...용적률 1500% 넘긴다
제2롯데월드 급 랜드마크 빌딩 조성

[서울=뉴스핌] 최현민 기자 = 서울시가 용산정비창 일대 개발 청사진인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구상'을 발표하면서 '글로벌 용산시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전체 부지의 70% 이상은 업무·상업 등 비거주 용도로 채우고, 나머지 30%는 주거형태로 공급될 예정이다. 오피스텔 1000가구를 제외한 민간 분양주택과 임대주택 등 순수 주거 규모는 약 5000가구로 추산된다. 다만 용산 전자상가 부지 등 주변 개발과 연계하면 전체적인 공급 규모는 조금 더 늘어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서울시는 이 일대를 서울 내 최초로 '입지규제최소구역'으로 지정해 법적 상한 용적률 1500%를 넘어서는 초고층 건물이 들어서도록 할 계획이다. 용적률과 빌딩 규모를 구체적으로 밝히진 않았지만 용적률을 최대로 풀 경우 123층의 제2롯데월드타워(555m) 보다 높게 지어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서울=뉴스핌] 황준선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구상 기자설명회를 하고 있다. 2022.07.26 hwang@newspim.com

◆민간 분양·임대 '5000가구' 오피스텔 '1000가구'…6000가구 규모 예상

오세훈 서울시장은 26일 '용산 국제업무지구 개발구상' 계획 발표 자리에서 주거 공급 규모와 관련해 "국토부와 6000가구 정도로 합의를 봤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정부는 2020년 8·4대책에서 용산정비창 부지에 공공주택 1만가구를 공급하겠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이날 발표에 따라 당초 계획한 1만 가구보다 4000가구 축소된 6000가구가 들어설 예정이다. 

서울시는 30평대 민간 분양주택과 20평대 임대주택을 적절히 섞어 공급할 계획이다. 전체 약 6000가구 가운데 오피스텔 1000가구를 제외하면 순수 주거 규모는 약 5000가구로 추산된다. 

도시개발법에 따라 임대주택은 최소 1250가구 이상 들어설 예정이다. 도시개발법에 따라 도시개발사업을 진행할 때 전체 가구수의 4분의 1(25%)은 임대주택으로 확보해야 한다. 오피스텔과 임대주택을 제외하면 민간 분양주택은 3750가구 규모로 공급된다. 

아울러 용산 전자상가 등 용산정비창 일대와 연개할 경우 6000가구 보다 더 많은 물량의 주택이 공급될 가능성도 농후하다. 

서울 시내 첫 '입지규제최소구역' 지정…고양시 인천 항만, 포항 항만 등에 이어 4번째

특히 서울시는 이 일대를 서울 내 최초의 '입지규제최소구역'으로 지정해 용적률 1500%를 넘어서는 초고층 랜드마크를 건설한다는 계획이다.

입지규제최소구역은 주거·상업·업무 등 다양한 기능이 복합된 지역으로 개발하기 위해 용도지역 등에 따른 입지규제를 적용받지 않고 건축물의 허용옹도, 용적률, 건폐율, 높이를 별도로 정하는 규제특례다.

미국 뉴욕 허드슨야드의 경우 최대 3300%까지 허용하고 있다. 평균 용적률은 1800%이상으로 알려졌다. 

서울시 관계자는 "입지규제최소구역으로 지정되면 여러가지 완화할 수 있는 항목이 생긴다"라며 "저희가 관심있는 것은 용적률"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울에서 가장 높은 곳은 1500%가 가능하다"면서 "그걸 넘기 위해 도입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min7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