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전국

KDI "당분간 주택 매매 정체…가격도 다소 하락"

기사등록 :2022-07-28 12:00

'22년 2분기 부동산시장 동향 발표
"주택 매매·전세 가격 전국적 둔화"
"금리 인상·불확실성 확대…거래↓"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2분기 주택 매매 및 전세 가격은 전 분기에 이어 전국적으로 둔화된 양상이다. 이 추세는 시장금리 인상 및 불확실성 확대 등 영향으로 당분간 유지될 전망이다.  

KDI는 28일 '2022년 2분기 부동산시장 동향' 발표를 통해 "시장금리의 가파른 상승과 향후 정책금리 경로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인해 당분간 매매거래가 낮은 수준을 유지하면서 매매가격도 다소 하락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우선 KDI는 2분기 전국 주택 매매 및 전세 가격이 금리인상 영향으로 하방압력에 직면했다고 분석했다. 

정책금리는 작년 8월부터 올해 7월까지 6번 인상되면서 0.5%에서 2.25%로 1.75%p 상승했다. KDI는 해당 기간 동안 주택담보대출금리는 2.88%에서 4.01~4.85%로 약 1.13~1.97%p 상승한 것으로 파악했다.  

KDI 부동산시장 동향(2022년 2분기) [자료=한국부동산원] 2022.07.28 jsh@newspim.com

수도권 주택가격지수는 전분기대비 0.05% 하락하며 전분기(-0.01%) 대비 감소폭이 확대됐으며, 비수도권 주택가격지수는 전 분기(0.28%)보다 상승폭이 감소한 0.17%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전국 주택매매가격은 수도권과 지방 5대 광역시를 중심으로 낮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이들 지역에서 지난달 하락으로 전환되면서 전 분기(0.14%) 보다 낮은 0.07%의 상승률을 나타냈다. 

주택유형별로는 아파트가 전분기(0.0%) 대비 0.16% 하락했으며, 연립·다세대주택(0.09%)과 오피스텔(0.10%)도 상승세가 둔화됐다.  

수도권 전세가격지수는 전분기(-0.14%)에 이어 0.09% 하락했다. 비수도권 전세가격지수는 0.04% 증가하는 데 그쳐 전 분기(0.22%)대비 상승폭이 축소됐다. 

매매거래량은 추가적인 금리인상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수요자들의 관망세가 이어지면서 큰 폭으로 감소했다.

4~5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전년동기(19만1000호) 대비 36.2% 감소한 12만2000호를 기록했다. 주택경기가 활황세를 보였던 2020~21년 대비 30%가량 하락했다. 10년 평균 대비로도 26.0% 낮은 수준이다. 

주택유형별 4~5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아파트가 전년동기 대비 39.3% 감소한 7만3000호를 기록했으며, 연립·다세대주택은 28.5% 감소한 3만1000호를 나타냈다. 

KDI 부동산시장 동향(2022년 2분기) [자료=한국부동산원] 2022.07.28 jsh@newspim.com

주택담보대출은 대출금리 인상으로 매매거래가 감소하면서 작년 4분기 이후 둔화세가 지속되고 있다. 2분기 주택보대출은 은행권을 중심으로 전분기(8조5000억원)보다 축소된 7조1000억원을 나타냈다. 

전세자금대출도 전세거래의 감소 등으로 작년 4분기 이후 축소되는 양상이다. 2분기 전세자금대출은 전분기(4조원)보다 증가폭이 축소된 3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KDI는 향후 주택시장이 시장금리의 가파른 상승과 정책금리 경로에 대한 불확실성으로 인해 당분간 매매거래가 낮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구체적으로 주택담보대출 및 전세자금대출 금리가 상승하면서 매매 및 전세 가격의 하방압력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 대내외적으로 인플레이션(물가상승) 우려가 커지고 금리인상 종료시점에 대한 불확실성이 증가하고 있어, 매매거래가 당분간 정체될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이다.

js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