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산업

전 직원 고용 보장...쌍용차 노사· KG컨소시엄, 3자 특별협약서 체결

기사등록 :2022-07-29 11:00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고용 및 노동조건·발전전략·상생협력 부문 등 합의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쌍용자동차는 KG컨소시엄과 쌍용차 노사 간 고용보장 및 장기적 투자 등을 주된 내용으로 한 3자 특별협약서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 28일 평택공장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정용원 쌍용차 정용원 관리인과 선목래 노동조합 위원장 , KG컨소시엄을 대표해 인수 단장에 임명된 엄기민 KG ETS 대표가 참석했다.

[사진= 쌍용자동차]

쌍용차는 이번 특별 노사합의서는 최종 인수예정자로 선정된 KG컨소시엄과의 투자계약을 토대로 3자가 최종 합의한 내용으로, 상호 간 신뢰와 진정성을 담아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M&A 과정에서 노동조합 요구안을 중심으로 양사 간에 합의를 도출한 특별 협약서는 이례적인 사례로, 이번 합의로 양사 간의 시너지 효과는 물론 미래 지속성장을 위한 시금석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번 합의는 3자 모두가 명분보다는 쌍용차의 조속한 경영정상화를 위해 책임과 역할을 다하고, KG컨소시엄은 대주주로 적극적인 지원과 협력을 다하겠다는 것에 공감하며 이뤄졌다.

특히 쌍용차와 노동조합은 지난 12년 간 이어져온 무분규를 통한 상생의 노사관계가 회사의 매우 중요한 자산임을 인식하고 이를 지속계승 발전해 나가는 것이 경영정상화의 초석이 될 것이라는 데에 뜻을 같이했다는 설명이다.

이번 특별협약서에는 ▲고용 및 노동조건 부문 ▲지속성장을 위한 발전전략 부문 ▲상생협력 및 투명경영 부문 ▲합의사항 이행 부문 등 쌍용차 정상화를 위한 내용을 담았다.

구체적으로 고용안정과 관련해서는 ▲재직 중인 전 직원의 총 고용보장 ▲노동조합을 교섭단체로 인정 및 모든 단체협약 승계 ▲3자는 노사간 기 체결 각종 노사합의서 준수 및 이행 ▲미지급 임금 포함 공익채권 변제 차질 없이 이행(일정 및 방안 세부합의) 등에 합의 했다.

발전전략과 관련해서는 ▲전동화 및 자율주행 등 신기술 개발 및 신차개발 포트폴리오 강화 ▲중장기 프로젝트에 필요한 자금조달과 투자비 집행계획 및 일정 수립 이행 ▲지속적이고 적극적인 투자 확대로 R&D기능 강화 ▲신 공장 건설 추진을 위한 태스크포스팀(TFT) 구성운영 ▲회생절차 종료 후 중장기 발전계획 수립 및 설명회를 개최하기로 합의해 전 구성원이 비전을 공유해 나가기로 했다.

쌍용차 노동조합은 조속한 경영정상화를 위해서는 판매 증대가 매우 중요함을 인식하고 ▲ 시장수요 변화에 탄력적으로 대응하는 생산운영 ▲품질 경쟁력 증대 및 원가절감 통한 재무 건전성 확보 위한 경영활동에 적극 협력 ▲상생의 노사문화를 통해 국민에게 사랑 받는 기업으로 거듭나는데 노사 협력 등을 약속했다.

특히 이번 합의사항 이행 및 점검을 위해 쌍용차 혁신위원회를 구성하고 반기 단위로 발전과제를 점검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되 노사 일방의 요청이 있을 시 즉시 소집 개최토록 했다.

쌍용차 노사 대표들은 "이번 특별협약서는 M&A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갈등과 오해의 소지를 사전에 차단해 조기 경영정상화를 이루기 위한 큰 틀을 마련하는 차원에서 체결됐다"며 "쌍용차의 경영 정상화에 대한 의지를 3자 합의서로 담아냈다는 데 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origi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