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부동산

원희룡 "GTX 조기추진 염원 부응"...국토부, 추진단 발족

기사등록 :2022-07-31 11:00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A 노선 2024년 6월 개통 앞당긴다
"출퇴근 시간 돌려드릴 것"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사업에 속도를 내기 위해 'GTX 추진단'을 발족하고 내달 첫주부터 가동한다. 전담인력 15명을 투입해 A·B·C 사업을 담당하는 '사업팀'과 GTX 연장 및 신설을 전담하는 '기획팀'을 운영한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8일 국토교통부 업무보고시 윤석열 대통령이 "수도권의 교통 불편 해소를 위해 GTX 사업을 조속히 추진하라"고 지시한 데 따른 후속조치로 전담팀을 구성했다고 31일 밝혔다. 철도국장이 추진단장을 맡고 전담인력을 확충해 사업의 내실을 다진다는 목표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새 정부 업무보고 관련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토교통부]

사업팀은 우선 2024년 6월에 준공 예정인 A노선(운정~동탄)의 개통 일정을 앞당기기 위해 사업자, 전문가와 방안을 모색한다. B,C노선은 민간사업자 선정, 협상, 실시설계 등을 조속히 추진해 속도를 낼 계획이다. C노선(덕정~수원)은 내년에 첫 삽을 떠 2028년에 개통을, B노선(송도~마석)은 2024년에 공사를 시작해 2030년에 개통할 수 있도록 관리한다.

기획팀은 A·B·C 노선 연장과 D·E·F 노선 신설 등 GTX망 확충사업을 전담한다. 추진단 내에서 사업팀과 원활하게 교류하며 기존 사업의 시행착오를 최대한 줄이고 일정을 단축한다는 목표다. 앞서 국토부는 새 정부 출범과 동시에 'GTX 확충 기획연구'를 착수해 사업성을 확보할 수 있는 최적노선을 검토하고 있다. 민간제안사업 추진 등 조기 추진방안도 마련할 방침이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국민들의 GTX 조기 추진 염원에 부응하기 위해 GTX 추진단을 발족했다"며 "국민들의 출퇴근 불편을 조속히 해소하기 위해 GTX 조기 확충에 최대한 속도를 내 국민들께 하루라도 빨리 출퇴근 시간을 돌려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unsaid@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