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사회

서울페스타, 일본·대만·마카오 '무비자 입국' 허용되나..."최종 조율 중"

기사등록 :2022-08-01 14:30

3개국 비자 면제, 서울페스타 흥행몰이에 도움
"중앙정부와 막판 논의 중....결과 지켜봐야"

[서울=뉴스핌] 채명준 기자 = 서울시가 오는 10일 개최하는 '서울페스타 2022(서울페스타)' 기간 동안 일본·대만·마카오 관광객을 대상으로 8월 한달간 한시적 '무비자 입국'을 추진한다.

K-컬쳐 등 우리나라 문화에 우호적인 3개국에 대한 무비자 입국 조치는 서울페스타 흥행에 도움이 될 것이라는 게 시의 입장이다.

[서울=뉴스핌] 황준선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12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에서 열린 '2022 하나은행 서울 E-PRIX와 서울 페스타 2022 기자설명회'에서 제이미 리글 포뮬러E CEO에게 서울 E-PRIX의 공식 경주차인 젠2(GEN2)에 대한 설명을 듣고있다. 2022.07.12 hwang@newspim.com

1일 뉴스핌 취재를 종합하면 서울시와 외교부 등은 일본·대만·마카오 3개국 관광객에게 서울페스타 기간에 한해 무비자 입국이 가능하도록 하는 협의를 진행 중이다.

이는 서울페스타 준비 초창기부터 서울시뿐 아니라 민간단체인 서울특별시관광협회 또한 관광객 확보를 위해 중앙부처에 요구했던 사항이다.

현행법 상 일본 등 국민이 방한할 경우 비자 발급이 필수적이다. 다만 지난 7월 1일부터 90일 범위 이내에서 1회만 사용 가능한 단수 사증을 발급하던 것을 개선해 본인이 원할 경우 여러 번 방문할 수 있는 복수사증(C-3, 1년 유효)을 발급하기로 결정했다. 신청서류도 신청서, 여권, 왕복항공권만으로 간소화했다.

여기에 서울페스타의 흥행을 위해 아예 한시적으로 비자를 면제해주자는 논의가 진행된 것이다. 만약 3개국에 대한 한시적 무비자가 허용된다면 서울페스타 기간 한국에 무비자로 입국할 수 있는 국가의 수는 총 107개국으로 늘어난다.

서울시 한 고위 관계자는 "아직 최종 결론은 안 났고 회의가 한 차례 더 남아있다"며 "중앙정부가 결정권을 갖고 있기 때문에 마지막까지 논의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라고 말했다.

시는 코로나 이후 서울관광 회복의 신호탄이 될 서울페스타를 오는 10일부터 14일까지 5일 간 잠실종합운동장을 중심으로 서울 전역에서 개최한다. 이 행사에는 약 23억5000만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서울페스타 2022 일정 [자료=서울시]

서울페스타는 ▲케이팝 스타들의 한류공연 ▲세계 최대 전기차 경주대회 이-프리(E-PRIX) ▲쇼핑, 역사‧문화, 스포츠 등 다양한 체험행사, 크게 세 가지 테마로 기획됐다.

서울페스타의 개막식 공연은 오는 10일 오후 7시 50분부터 120분 간 잠실종합운동장 내 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다. 입장료는 무료이며 약 4만명의 국내외 관객들과 함께 하는 전 세계인의 케이팝 축제로 꾸며진다.

메인 행사인 '서울 E-프리'는 오는 13일부터 14일까지 양일간 잠실종합운동장 일대에서 열린다. 또한 잠실종합운동장 주변에서는 다양한 문화‧체험 프로그램이 준비돼있다.

국내외 유명 EDM 뮤지션이 총출동하는 '월드디제이페스티벌'이 코로나 이후 3년 만에 오프라인 공연으로 열리고, 미래 모빌리티를 경험할 수 있는 전시‧체험행사도 열린다.

아울러 서울페스타와 연계해 쇼핑, 문화‧예술, 스포츠 등 '매력 특별시 서울'을 대표하는 다양한 행사도 개최된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서울페스타 기자설명회에서 "서울페스타는 관광객들에게 서울을 머물고 싶고, 찾고 싶은 도시 서울의 파워콘텐츠가 될 것이다. 또한 글로벌 탑5로 도약하는 서울, 매력적인 서울의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4년 내 서울외국인 관광객 2800만 시대를 열 것"이라면서 자신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Mrnobody@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