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문화

댄스 필름 'PIN DROP'...인도 댄스 필름 페스티벌서 안무상 수상

기사등록 :2022-08-04 12:00

팬데믹으로 댄서들의 탈출구 댄스 필름 작품 수 폭발적 증가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무용단체 '다크서클즈 컨템포러리 댄스(이하 다크서클즈 댄스)'의 예술감독 조현상이 스마트폰에 중독된 사람들을 해학적으로 그린 댄스 필름 <PIN DROP>으로 지난 7월 31일, 인도에서 열린 '매니페스트 댄스 필름 페스티벌(Manifest Dance-Film Festival)'에서 안무상을 수상했다.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팬데믹으로 댄서들이 댄스 필름에 눈길을 돌린 가운데 'PIN DROP'이 인도 댄스 필름 페스티벌어 안무상을 수상했다. [사진=다크서클즈 컨템포러리 댄스] 2022.08.04 digibobos@newspim.com

본 축제는 일본과 한국을 제외, 아시아에서 세 번째로 열리는 축제이자 인도 최초의 국제 댄스 필름 페스티벌로 7월 29일부터 31일까지 약 40편의 댄스 필름을 상영했으며, 전 세계 많은 관계자들과 언론들이 참석했다.

다크서클즈 댄스는 예술감독 조현상을 중심으로 2,30대의 젊은 무용수들로 구성, 현대인들의 자화상이나 현시대의 고민, 문제점들을 무용으로 재치 있게 풀어내는 전문 무용단체다. 2010년 창단 이래 꾸준히 활동해 온 다크서클즈 댄스도 코로나19를 피해 갈 순 없었다. 

속수무책으로 공연이 취소되던 2020년, 예술감독 조현상은 온라인을 무대로 삼을 수 있는 영상 콘텐츠에 눈을 떴고, 같은 해 10월, 댄스 필름 <웃음을 잃지 마세요>를 시작으로 <멈춤에 관한 일곱 2인무>, <이상한 꿈>, <Into the Silence> 등 현재까지 총 9편의 댄스 필름을 세상에 내놓았다. 작년 말에는 쓰레기 섬, 사막화, 빙하 해빙 등 환경 문제에 대해 다룬 <1.5℃>를 공개했다. 현재는 그를 잇는 두 번째 에코 시리즈 <Tomorrow>를 준비 중이며, 올해 하반기 공개 예정이다.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1.5℃ - Blue ⓒ다크서클즈 컨템포러리 댄스 2022.08.04 digibobos@newspim.com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웃음을 잃지 마세요 - 블랙 큐브 ⓒ다크서클즈 컨템포러리 댄스 2022.08.04 digibobos@newspim.com

댄스 필름은 팬데믹 이후 전 세계의 댄서들이 집중하며 작품 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했고 시장도 보다 활발해졌다. 오프라인 공연이 가진 시공간의 제약에서 벗어난 댄스 필름은 자유로웠다. 코로나19로 하늘길은 막혔지만, 다크서클즈 댄스의 댄스 필름들은 날개를 단 듯 미국, 브라질, 스페인, 키프러스, 인도 등 해외 유수의 국제 댄스 필름 페스티벌을 돌아다녔고, 수상으로까지 이어졌다. 코로나19라는 위기를 기회로 만든 셈이다.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다크서클즈 컨템포러리 댄스 예술감독 조현상 [사진=다크서클즈 컨템포러리 댄스] 2022.08.04 digibobos@newspim.com

인도에서 돌아온 다크서클즈 댄스의 조현상 예술감독은 "댄스 필름으로 첫 수상을 하니 감회가 새롭다. 앞으로도 댄스 필름 제작에 힘쓰겠다. 많은 응원 바란다."라고 인사말을 남겼으며, 다크서클즈 댄스의 기획을 맡고 있는 서울아트랩 김서현 PD는 "댄스 필름은 국내 무용 단체가 해외로 진출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양질의 댄스 필름 제작을 위한 기관들의 더욱 적극적인 지원과 대중들의 관심을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다크서클즈 댄스가 제작한 댄스 필름 전편은 다크서클즈 댄스 유튜브 채널에서 상시 볼 수 있으며, 오는 10월 27일에는 강남문화재단 - 목요예술무대에서 <몸의 협주곡>이라는 작품으로 오랜만에 관객들과 오프라인에서 만난다. 단체와 관련된 각종 문의는 다크서클즈 댄스의 인스타그램에서 가능하다.

digibobos@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