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방송·연예

소시·블핑·트와이스까지…8월 달구는 걸그룹 대전

기사등록 :2022-08-04 16:30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여름 성수기를 맞은 8월 컴백 대전에 불이 붙었다. 2세대부터 4세대 걸그룹 소녀시대, 블랙핑크, 트와이스, 아이브가 컴백 대열에 뛰어들었다. 여기에 하이브 레이블 어도어의 뉴진스가 데뷔하면서 어느때보다 화려한 가요계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 "지금은 소녀시대"…15주년 완전체 컴백

에스엠(SM)엔터테인먼트를 대표하는 걸그룹 소녀시대가 데뷔 15주년을 맞아 8명 완전체로 컴백한다. 지난 2017년 여섯 번째 정규앨범 '홀리데이 나이트(Holiday Night)' 발매 후 소속사를 떠나 개별 활동을 해왔던 이들이 5년 만에 완전체로 뭉쳤다.

올해 15주년을 맞은 소녀시대는 데뷔 날인 8월 5일 정규 7집 '포에버 원(FOREVER 1)'으로 다채로운 음악 색깔을 선보인다. 이번 앨범에는 앨범 동명 타이틀곡을 비롯해 총 10곡이 수록됐다. 수록된 신곡 '클로저(Closer)'는 감각적인 디스코 리듬 위에 아련한 피아노 리프가 흥겨운 그루브를 선사하는 팝 곡으로, 가사에는 연애 시작 전 서로 밀고 당기는 미묘한 상황에서 상대방이 조금 더 다가와 주기를 바라는 마음을 솔직담백한 표현들로 풀어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그룹 소녀시대 [사진=SM엔터테인먼트] 2022.08.04 alice09@newspim.com

또 다른 수록곡 '프리덤(Freedom)'은 몽환적인 신스 사운드와 풍성한 하모니가 꿈 속에 있는 듯한 느낌을 주는 신스 팝 곡으로,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있을 때 진정한 내 모습을 발견하고 자유로움을 느낀다는 내용의 가사가 매력적이다.

더불어 '완벽한 장면(Summer Night)'은 통통 튀는 신스 사운드와 아름다운 벨소리가 어우러진 포근한 분위기의 미디엄 팝 곡으로, 좋아하는 상대와 함께 보내는 행복한 여름 밤의 풍경을 그린 가사에는 이대로 시간이 멈췄으면 하는 바람을 표현해 눈길을 끈다.

2007년 '다시 만난 세계'로 데뷔한 소녀시대는 2세대 아이돌을 대표하는 걸그룹으로 자리매김했다. 이들은 '소녀시대', '키싱 유(Kissing You)', '오(Oh!)', '지(Gee)', '소원을 말해봐', '훗', '런 데빌 런(Run Devil Run)', '아이 갓 어 보이(I GOT A BOY)', '파티(Party)' 등 발매하는 곡마다 히트를 시키며 큰 사랑을 받았다.

특히 정규 6집 타이틀곡 '홀리데이(Holiday)' 역시 국내 음원차트 정상을 차지하며 돌풍을 일으켰던 만큼, 이번 완전체로 어떤 성과를 거둘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 트와이스·블랙핑크까지…첫 월드투어 시작한 있지

SM의 대표 걸그룹에 이어 JYP Ent., YG엔터테인먼트의 걸그룹도 8월 컴백대전에 뛰어들었다. JYP의 경우 2015년 데뷔한 3세대 걸그룹 트와이스를 오는 26일 출격시킨다. 트와이스의 이번 컴백은 지난해 11월 정규 3집 '포뮬러 오브 러브(Formula of Love): O+T=<3' 이후 9개월 만이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그룹 트와이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2022.08.04 alice09@newspim.com

트와이스의 8월 컴백은 계약기간 만료를 앞두고 전원 재계약을 마친 이들이 대중에게 제2막을 선보이는 시작이기도 하다. 통통 튀는 곡으로 사랑을 받았던 이들은 새 미니앨범 '비트윈 원앤투(BETWEEN 1&2)'의 타이틀곡 '토크 댓 토크(Talk that Talk)'로 활동을 할 예정이다.

또 멤버들은 수록곡 단독 작사를 맡았다. 채영은 3번 트랙 '베이직스(Basics)'를, 지효는 4번 트랙 '트러블(Trouble)' 단독 작사를 비롯해 작곡·코러스 및 디렉팅에 참여하며 남다른 음악적 역량을 드러낸다.

YG(와이지엔터테인먼트)의 대표 걸그룹으로 손꼽히는 블랙핑크도 이달 컴백을 확정지었다. 이들은 이달 선공개 곡과 뮤직비디오를 공개하고 9월 정규앨범 및 타이틀곡 뮤직비디오, 10월 월드투어를 개최한다. 특히 블랙핑크의 컴백 일정이 담긴 '본 핑크(BORN PINK)' 프로젝트 트레일러 영상은 지난 1일 공개 하루만에 1000만뷰를 넘어서면서 유튜브 월드와이드 트렌딩 비디오 1위에 오르기도 했다.

또 미국 빌보드, 영국 NME 등 유력 외신들도 "전 세계가 기다렸던 블랙핑크가 돌아온다"라고 주목하며 이들이 주요 글로벌 차트서 새롭게 써낼 호성적을 전망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그룹 아이브 [사진=스타쉽엔터테인먼트] 2022.08.04 alice09@newspim.com

4세대 걸그룹 아이브도 오는 22일 세 번째 싱글 '애프터 라이크(After Like)'를 발매하며 데뷔곡 '일레븐(ELEVEN)'과 '러브 다이브(LOVE DIVE)'에 이을 히트곡 발매를 예고하고 있다. 또 하이브 레이블이자 민희진 대표이사가 이끄는 어도어의 신인 걸그룹 뉴진스도 지난달 22일 데뷔 앨범 첫 번째 타이틀곡 '어텐션(Attention)'을 깜짝 공개하며 대중에게 강렬한 첫인상을 남겼다.

이처럼 2세대부터 4세대 걸그룹들이 가요계에 총출동하면서 어느 때보다 강렬한 여름을 예고하고 있다. 소녀시대의 경우 군무를 바탕으로 파워풀하면서도 청춘한 매력을 뽐냈다면 블랙핑크는 힙합과 걸크러쉬를, 트와이스는 러블리함을, 아이브는 '소녀'라는 정체성을 기반으로 걸크러쉬함을 결합해 그룹별로 각기 다른 매력을 선보이고 있다.

K팝의 세계화와 선봉을 이끌었던 각 세대의 대표 걸그룹에다 원조 '빅3' 엔터사의 그룹이 차례대로 컴백하는 만큼 이들이 이번 활동으로 어떤 성적과 기록을 새길지 귀추가 주목된다.

alice0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