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경제

[르포] 여름철 전력피크 초읽기…전력수급 최전선을 가다

기사등록 :2022-08-05 06:00

전력거래소 중앙관제센터 현장 탐방
다음주 여름철 전력수요 최대치 예고
찜통더위 속 24시간 전력공급 총력전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다음주가 여름철 최대 전력수요 기간으로 예측되고 있어 전력수급에 지장이 없도록 한시도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습니다."

지난 3일 방문한 전남 나주 빛가람로 전력거래소 중앙전력관제센터에는 긴장감이 흘렀다. 여름철 전력피크를 한 주 앞 둔 상황에서 이날 오전 낙뢰로 전력 계통 일부에 문제가 생겼다가 긴급히 복구했기 때문이다. 다행히 전력수요가 많지 않은 오전에 상황이 벌어졌다가 수습돼 전력수급에는 큰 차질이 없었다.

중앙전력관제센터 [사진=전력거래소] 2022.08.04 fedor01@newspim.com

전력거래소는 전력시장·전력망을 운영하는 준정부기관이다. 전력수급기본계획 중 발전설비·송전계획 수립도 지원한다. 2001년 전력산업구조개편 당시 한국전력공사에서 독립했다.

전력거래소가 운영하는 중앙전력관제센터는 우리나라의 모든 중앙급전 발전기를 제어하고 송전망을 운영하는 '전력 컨트롤타워'다. 공항으로 치면 관제탑 역할을 한다.

중앙전력관제센터가 통합방위법, 국가정보원법에 따라 국가중요(보안)시설로 지정돼 있어 출입 절차가 까다롭다. 이날 기자도 안내데스크에 신분증을 맡긴 후 개인정보수집 및 이용 동의 서류를 작성하고 휴대폰까지 맡긴 후에야 입장할 수 있었다.

중앙전력관제센터에 배치된 대형 관제 화면에는 '대한민국 전력계통도'를 중심으로 전력수급 현황과 운영대책, 양수발전 현황, 신재생에너지 통합관제시스템 등 약 17개로 분할된 화면이 실시간으로 상황이 표출되고 있었다.

관제 화면 앞에는 부채꼴 모양으로 배치된 총 7개의 책상이 놓여 있다. 상황을 총괄하는 팀장을 중심으로 관제사들이 한명씩 자리 잡고 전력수급 현황을 점검하고 있었다.

중앙전력관제센터 [사진=전력거래소] 2022.08.04 fedor01@newspim.com

전력거래소는 다음 주인 8월 둘째 주를 올 여름 최대전력 수요 발생 시기로 예상하고 있다. 상한 전망은 95.7GW 내외로 지난해 최대 전력수요인 91.1GW보다 높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최저 예비력은 5.2GW(예비율 5.4%)까지 떨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전력거래소 관계자는 "올해 여름철 최대수요는 다음주에 발생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지만 실제로 어떻게 될지는 기상상황을 지켜봐야 한다"며 "전력거래소는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상황을 가정하고 전력수급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실시간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지난달 7일 역대 최대 전력수요를 갈아치운 날에도 전력거래소는 실제 전력수요보다 많을 것으로 예측하고 최악의 상황을 가정해 대응한 바 있다.

전력거래소 관계자는 끝으로 중앙전력관제센터 우측 상단에 붙여져 있는 '365-1=0' 슬로건을 가리키며 전력거래소의 본질을 나타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2011년 9·15 대정전 이후 붙인 것으로 365번 중 단 한번이라도 관리에 실패하면 성공한 364번이 의미가 없다는 뜻이다. 365일 24시간 안정적인 전력 수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가 담겨 있다.

중앙전력관제센터 [사진=전력거래소] 2022.08.04 fedor01@newspim.com

fedor0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