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문화

재미작가 변종곤 청담동 LIA에서 프로젝트 "오브제아트를 아세요?"

기사등록 :2022-08-05 16:22

낡고 버려진 빈티지 가구와 오브제에 새 생명
독설과 익살 교체하며 새로운 스토리텔링 부여

[서울 뉴스핌]이영란 편집위원= 오브제, 그 중에서도 세월의 더께가 쌓여진 빈티지 오브제를 활용해 기발하고 독특한 작품을 제작해온 재미작가 변종곤의 아트프로젝트가 서울 청담동 리아(LIA)에서 열린다.

[서울 뉴스핌]이영란 기자=변종곤 작 '더 사일런트 르네상스 2'. 보드에 오일물감.1998. 빈티지 목기에 극사실주의 기법의 페인팅을 더해 인간의 욕망과 문명 지상주의를 예리하게 풍자했다. [사진=갤러리박영] 2022.08.05 art29@newspim.com

이탈리아 하이엔드 가구를 소개하는 리아(LIA)와 작가 지원 프로젝트를 진행해온 파주출판단지의 갤러리박영은 협업을 통해 뉴욕을 기반으로 활동 중인 변종곤의 아트프로젝트를 5일 개막했다. 'ACCESS to the UNKNOWN PLANET: 미지의 세계로 접속'이라는 타이틀로 열리는 이번 프로젝트에는 낡고 버려진 물품에 새로운 생명을 불어넣으며 스토리텔링을 부여하는 작가 변종곤의 다양한 시기의 오브제 작품들이 출품됐다.

변종곤은 빈티지 바이올린이라든가 목조각, 타자기, 모자, 여행가방 등 다채로운 오브제에 극사실주의 기법의 페인팅 등을 곁들여 익살과 독설이 공존하는 '현대판 풍자화'를 구현한다. 그의 작품들은 관람객으로 하여금 무릎을 탁 치게 하는, 앗상블라주(ensengblage)의 묘미를 보여준다. 

[서울 뉴스핌]이영란 기자= 변종곤의 신작 'Covid-19'. 27x23cm, mixed media, 2022 [사진=갤러리박영]  2022.08.07 art29@newspim.com

변종곤은 1970년대 한국 미술계에서 극사실 회화로 두각을 보였다. 1978년 제1회 동아미술대상을 수상하며 '새로운 형상성'이라는 한국식 극사실주의를 만들어낸 선두주자로 각광받았다. 그러나 보다 넓은 무대에서 자유롭게 활동하기 위해 1981년 뉴욕으로 떠났다. 이후 사물이 주는 기묘한 매력에 빠져들며 각양각색의 오브제가 지닌 스토리에 자신만의 개념과 고찰을 담아내는 '믹스드미디어 아티스트'로 변신했다.

그는 오브제 작업을 통해 종교적 주제와 인간의 실존적 문제, 현대 문명에 대한 비판 등을 때로는 시니컬하게, 때로는 유머러스하게 다뤘다. 사실주의적 회화를 오브제 위에 풀어내 자신만의 관점을 부여하며 독자적인 예술적 장르를 탄생시킨 것이다. 

[서울 뉴스핌]이영란 기자=변종곤 작 '무제' 1990. 빈티지 여행가방 위에 낯설고 엉뚱한 이미지를 그려넣어 기이한 스토리텔링의 세계를 보여준다. [사진=갤러리박영] 2022.08.05 art29@newspim.com

 

변종곤은 백남준에 이어 한국인으로는 두번 째로 1990년대에 미국의 클리블랜드미술관, 인디애나폴리스미술관 등 미국 내 유수 미술관에 작품이 소장됐다. 2000년에는 그의 작업에 매료된 윌리엄 짐머가 뉴욕타임즈에 '지구에서의 삶에 대한 회의론적인 견해'라는 글을 기고하기도 했다. 2012년에는 변종곤의 다큐멘터리 필름 'ḂYUN OBJET TROUVÉ'(감독 Marie Losier)가 뉴욕 MoMA Film에 초대돼 MoMA 극장에서 상영되기도 했다. 현재 이 영상작품은 MoMA가 소장 중이다. 이번 전시에도 변종곤이 만든 영상작품이 오브제 작업, 회화 등과 함께 소개되고 있다.

 한편 이탈리아 아티장의 장인정신을 엿보게 하는 가구들을 국내에 전시 판매하는 리아(LIA)는 'Life Inspiration & Art'를 모토로 현대인의 삶에 영감을 주는 예술을 가구와 함께 소개해왔다. 다양한 분야와의 협업을 통해 유망작가를 대중에게 알리고,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아트프로젝트를 지속적으로 진행해왔다. 이번 전시는 리아의 다섯 번째 아트프로젝트다.

[서울 뉴스핌]이영란 기자=이탈리아 아티장의 하이엔드 가구를 선보이는 리아와 파주출판단지의 1호 갤러리인 갤러리박영이 협업해 마련한 아트프로젝트 '변종곤, 미지의 세계로 접속'의 포스터. [사진=LIA,갤러리박영] 2022.08.05

변종곤의 '미지의 세게로 접속' 프로젝트는 오는 9월 6일까지 청담사거리 청담스퀘어의 리아 프라이빗 뷰잉룸에서 사전 예약제로 운영된다.

art2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