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전국

조승환 해수부장관, 여수 가두리양식장 찾아 고수온 현장 점검

기사등록 :2022-08-05 16:38

여수시, 적조 방제장비 확보·예찰 강화 등 총력 대응

[여수=뉴스핌] 오정근 기자 = 전남 여수시는 5일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이 여름철 고수온‧적조 피해 예방을 위해 가두리양식장을 방문해 현장점검에 나섰다고 밝혔다.

문금주 전남도 행정부지사와 박현식 여수시 부시장을 비롯해 관계기관 공무원도 참석했다.

조승환 해양수산부장관이 여름철 고수온‧적조 피해 예방을 위해 가두리양식장을 방문해 현장점검에 나섰다.[사진=여수시] 2022.08.05 ojg2340@newspim.com

조승환 장관은 이날 월호동 인근 가두리양식장에서 해수온과 양식장 상태 등을 점검하고 어업인들의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이어 고수온‧적조가 발생하지 않도록 예찰활동을 강화하고 상황 발생 시 방제장비를 신속히 동원해 피해를 최소화할 것을 주문했다.

시는 지난달 6일부터 가막만과 여자만 등에 '고수온 특보'가 한 달째 이어지는 가운데 피해 예방을 위한 총력 대응에 나서고 있다.

지난 6월 9일 해양수산부와 전남도, 여수해양경찰서 등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적조발생에 대비한 재난대응훈련을 실시했다. 이날 훈련에는 어장정화선 황토살포기 2대와 선박 50척, 드론 1대가 동원됐다.

또 6월 23일에는 여수수협 회의실에서 어업인 현장간담회를 개최해 고수온과 적조에 대응한 행동요령 등을 설명하고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적조 피해예방을 위한 방제장비도 충분히 확보한 상태다.

시는 산소공급기 376대와 액화산소용기 307대 등 방제장비 2388대와 적조 구제물질인 황토 1만 9521t을 확보하고 어류양식장에 액화산소 충전‧운반 등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전남도 해양수산과학원과 합동으로 매일 수온을 측정해 어업인에게 문자로 상황을 전파하고 먹이공급 중단과 장비 가동 등 사전 관리에 나서고 있다.

박현식 부시장은 "고수온과 적조 발생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유관기관과 함께 철저한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있다"며 "어업인들께서도 혹시 모를 피해에 대비해 재해보험 가입과 자율방제에 적극 협조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ojg234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