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전국

울진군, 오지마을 간이상수도 전기요금 전액 지원

기사등록 :2022-08-05 17:01

[울진=뉴스핌] 남효선 기자 = 경북 울진지역의 지방상수도 공급이 불가한 36곳의 오지마을 주민들의 간이상수도 요금이 내년부터 전액 지원된다.

5일 울진군에 따르면 군은 한울원전본부와 상생발전 협의 안건으로 지방상수도 공급이 불가한 산간 오지마을을 대상으로 2023년부터 전액 지원키로 했다.

경북 울진군 청사 전경[사진=울진군] 2022.08.05 nulcheon@newspim.com

이번 산간마을 간이상수도 요금 전액 지원은 울진군이 최근 가진 한울원전본부 간의 상생발전협의회를 통해 '발전소주변지역지원법률'에 따라 올 1월부터 요금을 지원받고 있는 지방상수도 공급지역 9개 읍면 1만8274가구와 형평 차원에서 공식 안건으로 상정하면서 가시화됐다.

한울본부와 울진군은 8월 중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2022년 12월분부터 다음연도 11월분까지 전기요금 및 통신료를 마을에서 선납 후 매년 12월에 신청하면 된다.
이번 사업의 최대 수혜지역은 금강송면으로, 전기요금이 발생하지 않는 계곡수 사용 마을은 제외하고 전기 및 통신료가 발생하는 지하수 사용 21개 마을 731가구가 혜택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또 지방상수도 공급망이 없는 울진읍 대흥리, 평해읍 오곡2리 물방앗골, 북면 주인3리, 근남면 구산3리와 구산4리 달길, 매화면 덕신2리와 길곡리 죽전, 기성면 삼산2리 등 15개 마을 233가구가 지원을 받게된다.

손병복 군수는 "한울본부– 울진군 상생발전협의로 전기.통신료를 감면받게 돼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앞으로도 상생발전협의회를 통해 군민들에게 봉사하고 소외되는 계층 없이 모두에게 감동을 줄 수 있는 복지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nulcheo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