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전국

광주시, 8~12일 배달전문음식점 일제점검 실시

기사등록 :2022-08-05 17:20

[광주=뉴스핌] 전경훈 기자 = 광주시는 하절기 식중독 식품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김밥 등 분식 판매 배달전문음식점을 대상으로 일제점검을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점검은 광주시 자치구 공무원 및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5개 반 20명이 8일부터 12일까지 진행한다. 점검대상은 최근 2년간 점검 이력이 없거나, 식중독 발생 등 부적합 이력이 있는 김밥 및 분식 판매 배달전문음식점이다.

주요 지도·점검사항은 ▲식품 등 위생적 취급기준 준수 여부 ▲식품의 보관기준, 부패·변질 또는 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 여부 ▲조리종사자 개인위생 준수 여부 ▲배달함 위생관리 ▲영업자 준수사항 준수 여부 등이다.

광주광역시 청사 [사진=전경훈 기자] 2021.06.21 kh10890@newspim.com

또 여름철 식중독 발생률이 높은 김밥 등을 수거해 살모넬라, 장출혈성 대장균 등 식중독균 항목에 대한 검사를 병행 식품 안전성 여부도 확인한다.

이와 관련 광주시는 2분기까지 배달음식점 256개소를 집중 점검했다.

식품위생법 위반으로 21개소를 적발했다. 주요 위반 내용은 ▲건강진단 미실시 ▲위생적취급기준 위반 ▲유통기한 경과제품 보관 등이다.

허경 시 위생정책과장은 "기온이 상승하는 여름철에는 식중독 등 식품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위생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한다"며 "시민들이 안심하고 주문해 먹을 수 있는 먹거리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h1089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