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스포츠

[KLPGA] 최예림 생애 첫승이냐 vs 오지현·유해란 뒤집기냐

기사등록 :2022-08-05 18:24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최예림이 생애 첫승 도전에 나선 가운데 유해란과 오지현 등이 추격에 나섰다.

이틀 연속 선두에 나선 최예림. [사진= KLPGA]

최예림(23·SK네트웍스)은 5일 엘리시안 제주CC(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제주삼다수 마스터스(총상금 9억 원) 2라운드에서 버디5개와 더블보기 1개로 3언더파 69타를 쳤다.

중간합계 10언더파 134타를 기록한 최예림은 이틀 연속 선두에 나서 생애 첫승에 대한 기대감을 부풀렸다.

이날 더블보기를 하기도 한 최예림은 "더블보기를 하면서 잠이 확 깼다. 그래도 다음에 잘 치면 된다는 생각으로 털어냈다"라며 "아직 5년차인데 우승이 없다보니 주변에서도 우승할 때가 됐다는 얘기를 많이 한다. 우승은 내가 하고 싶다고 할 수 있는 게 아니고 운이 따라줘야 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12월 결혼을 앞두고 통산 8승에 도전하는 오지현. [사진= KLPGA]
시즌 2승에 파란불을 켠 유해란. [사진= KLPGA]
하반기 첫 대회에서 시즌 첫승을 노리는 박현경. [사진= KLPGA]

추격자들은 선두와의 격차를 바짝 좁혔다.

무려 4명이 2타차 공동2위그룹을 형성했다. 그중 오지현(26)은 대회 3연패에 나선다. 지난 2018년과 2021년 제주삼다수 마스터스에서 우승한 오지현은 이날 보기 없이 버디만 4개를 솎아내 4언더파 68타를 쳤다. 중간합계 8언더파를 기록한 오지현은 지한솔, 박결, 김희준과 공동 2위에 자리했다. 

오지현은 "제주삼다수 마스터스 대회에서 우승 경험이 있다보니 긍정적으로 대회에 임하게 된다. 역시 골프는 멘탈이 중요한 스포츠라는 걸 다시 한번 느낀다"라고 전했다. 그는 12월18일 PGA에서 활약하는 김시우와의 결혼을 앞두고 KPGA 통산8승 만들기에 나섰다.

선두와 3타차 7언더파 공동6위에는 '슬로우스타터' 유해란과 박현경 그리고 고지우가 포진했다. 유해란은 무결점플레이로 버디만 4개를 낚아 4타를 줄여 첫날보다 순위를 10계단이나 끌어올렸다.

특히, 유해란은 바람이 많은 제주 섬에서 치러진 대회에서 3승을 하는 등 강한면을 보이고 있다. KLPGA 통산 5승을 기록중인 유해란은 시즌2승이자 통산6승을 노린다. 시즌 중반부터 좋은 흐름을 보이고 있는 '메이저퀸' 박현경은 시즌 첫승이자 통산 4승에 도전한다.

신인 서어진은 9위(6언더파), 이예원과 유서연2가 5언더파로 나란히 공동10위를 했다. 뒤를 이어 안선주와 이소미, 정세빈, 조아연, 박서진 등이 4언더파 공동12위에 위치했다.

LPGA 메이저 대회 에비앙 대회를 공동37위로 마친 박민지는 1오버파로 송가은 등과 공동45위를 기록했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