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글로벌

美 비농업 고용 발표 앞두고 주가지수 선물 보합...리프트·코인베이스↑ VS WBD↓

기사등록 :2022-08-05 20:55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미국의 7월 비농업부문 고용 발표를 앞두고 5일 미국 주가지수 선물이 보합에 머물고 있다. 

미국 동부 시간으로 8월 5일 오전 7시 50분 기준 미국 시카고상업거래소(CME)의 S&P500 선물(이하 E-mini)은 직전 종가보다 0.02% 오른 4153.25로 강보합에 머물고 있다. 같은 시각 다우지수 선물은 0.11%(37포인트) 오르고 있으며, 나스닥100 선물은 0.05% 하락 중이다.

휴스턴 커피전문점의 바리스타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날 고용 발표를 앞두고 실시된 다우존스 사전 조사에서 이코노미스트들은 비농업 고용이 25만8000명 증가했을 것으로 예상했다. 6월 집계치는 37만2000명이었다. 올해 비농업 고용은 월평균 45만명을 약간 웃돌았다. 

7월 미국의 실업률은 3.6%로 전달과 같을 것으로 예상했으며, 시간당 평균 임금은 전월 대비 0.3% 올랐을 것으로 관측됐다.

E-트레이드의 마이크 로웬가트 매니징 디렉터는 CNBC에 "투자자들은 고용시장이 지난 6월처럼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금리 인상을 이겨냈을지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에서 41년 만에 최고로 치솟은 물가를 잡기 위해 연준이 금리 인상을 이어가고 있어 향후 일자리 증가세는 둔화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다만 고용 시장이 냉각되며 미 경제를 공식적으로 침체로 밀어넣을지를 둘러싸고는 여전히 의견이 분분한 상황이다. 

미국에서 2분기 국내총생산(GDP)이 연율로 0.9% 감소하며 2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률로 정의되는 '기술적 침체'의 기준에 이르렀다. 다만 연준과 바이든 행정부는 강력한 고용 상황을 이유로 미 경제가 침체에 빠질 가능성은 보이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더불어 지난 7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연준은 고용과 물가 지표를 살펴보고 차기 금리 인상폭을 결정한다고 언급했다.

이에 따라 이날 비농업 고용 발표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앞으로 나올 소비자물가지수(CPI)와 더불어 미국의 침체 가능성 뿐 아니라 연준의 차기 정책 행보와 관련한 실마리를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연준이 그간 경기 침체보다는 물가 안정을 최우선시한다고 여러 차례 밝힌 만큼 이날의 수치가 예상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 한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다.

크레디트아그리꼴(CA)의 반 네스 이코노미스트는 연준 관계자들이 미국이 완전 고용에 도달했으며 인플레이션이 금리 인상 계획에서 주요한 변수라는 것을 언급했다면서, 비농업 고용이 큰 폭의 서프라이즈를 보이지 않는 한 연준의 정책 기조에도 큰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 말했다.

우버, 리프트 탑승 안내판.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날 정규장 개장 전 워너 브로스 디스커버리(종목명:WBD)의 주가는 12% 넘게 급락 중이다. 약 9000만달러(약 1170억원)을 투입해 촬영을 마친 영화 '배트걸'의 개봉 계획을 철회하고 폐기하기로 했다고 밝힌 여파다.

반면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인 코인베이스(COIN)의 주가는 2% 넘게 전진 중이다. 전일 세계적인 자산 운용사인 블랙록과의 파트너십 결정을 발표한 후 코인베이스의 주가는 10% 급등세로 장을 마감했다. 장중 한때 상승폭이 40%까지 치솟기도 했다.

역대 최대 분기 순이익을 발표한 미국 승차공유 업체 리프트(LYFT)의 주가도 개장 전 8% 가까이 급등 중이다. 리프트의 2분기 조정순이익은 7910만달러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고, 블룸버그가 집계한 애널리스트 전망치 1810만달러를 대폭 상회했다. 매출도 9억9100만달러로 전년 대비 30% 늘었다. 월가에서 제시한 매출 전망치 9억8670만달러를 웃도는 결과다.

미국 최대 음식배달업체 도어대시(DASH)도 2분기 적자에도 불구하고 주문 건수가 역대 최대로 늘었다는 소식에 주가가 11% 넘게 뛰고 있다. 도어대시는 2분기 총 주문 건수가 4억2600만건으로 전년 대비 23% 증가하면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koinwo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