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글로벌

中 외교부, 펠로시와 직계가족 제재..."대만 방문으로 내정간섭"

기사등록 :2022-08-05 20:03

[서울=뉴스핌] 박우진 기자 = 중국 정부가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에 대한 제재를 결정했다.

중국 외교부는 5일 홈페이지에 "중국은 펠로시 의장의 악랄한 도발 행위를 겨냥해 관련법에 따라 펠로시와 그 직계 친족에 대해 제재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타이베이 로이터=뉴스핌] 최원진 기자=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좌)이 대만 총통부에서 차이잉원 총통과 만나 손인사를 하고 있다. 해당 사진은 총통부 기자실에 중계된 실시간 영상을 찍은 스크린샷이다. Taiwan Pool via REUTERS 2022.08.03 wonjc6@newspim.com

외교부는 "펠로시는 중국의 우려와 반대를 무시한채 대만을 방문해 중국 내정에 심각하게 간섭하고 중국의 주권과 영토 완전성을 엄중하게 해쳤다"고 주장했다. 펠로시 의장은 지난 2~3일 대만을 방문한 바 있다.

외교부는 구체적인 제재 내용을 밝히지는 않았다. 과거 사례를 볼 때 중국 입국 제한, 중국 내 자산 동결, 중국 기업·개인과 거래 금지가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krawjp@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