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정치

한‧베트남 외교장관, 수교 30주년 '경제‧국방‧안보 협력' 강화

기사등록 :2022-08-05 21:23

박진‧부이 타잉 썬 외교장관 약식회담
한국기업 투자 확대 환경 조성 노력
공급망 재편‧디지털 전환 공조 확대

[서울=뉴스핌] 김종원 국방안보전문기자 = 박진 외교부 장관은 5일(현지시간) 부이 타잉 썬 베트남 외교장관과 약식회담에서 경제‧국방‧안보 분야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또 두 장관은 수교 30주년 계기 고위급 교류 활성화와 한‧아세안 협력, 한반도 정세 등 역내 현안에 대해 폭넓은 의견을 나눴다.

두 장관은 이날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린 아세안 외교장관회의 참석을 계기로 한‧베트남 외교장관 약식회담을 했다.

박진 외교부 장관과 부이 타잉 썬 베트남 외교장관이 5일(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린 아세안 외교장관회의 참석을 계기로 약식회담을 하면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외교부]

박 장관은 "두 나라 협력의 중심축인 경제 협력을 지속 심화하고 국방‧안보 협력을 포함해 다방면에서의 교류와 협력이 확대되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두 장관은 한국 기업의 베트남 투자 확대를 위한 우호적 환경 조성을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또 미래 지향적 협력 발전을 위해 공급망 재편과 디지털 전환 등 새로운 도전 과제에 대한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

두 장관은 올해 수교 30주년을 맞아 포괄적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을 추진 중인 두 나라 관계 도약을 위해 다방면에서 수준 높은 협력 방안을 발굴하고 추진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

또 두 장관은 역내 주요 정세에 대한 의견을 공유하고 평화와 번영을 위해 두 나라가 긴밀히 협력하며 기여해 나갈 여지가 많다는 데도 의견을 함께 했다.

박진 외교부 장관과 부이 타잉 썬 베트남 외교장관이 5일(현지시간)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열린 아세안 외교장관회의 참석을 계기로 약식회담을 하면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외교부]

박 장관은 한국의 아세안정책 핵심 협력국이며 한‧아세안 대화조정국을 수임 중인 베트남의 역할을 높이 평가했다. 썬 장관은 한‧아세안 관계 강화를 위한 베트남의 기여 의지를 강조했다.

썬 장관은 "한반도 문제 등 여타 역내 현안에 대해서도 두 나라가 협력해 공동 번영과 평화에 적극 기여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2030년 부산 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한국 정부 의지를 설명하고 적극 지지를 요청했다. 수교 30주년인 올해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가시적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해 나가자고 했다.

박 장관은 "지난 7월 13일 통화에 이어 직접 만나 기쁘다"면서 "앞으로도 자주 만나 소통하며 두 나라 관계의 지속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길 기대한다"고 희망했다.

썬 장관은 "올해 수교 30주년을 맞아 활발한 고위급 교류가 이어지고 있어 만족스럽다"면서 "이를 기반으로 두 나라 관계 발전을 더욱 강력히 추진해 나가자"고 말했다.

kjw861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