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정치

김진표, 폴란드 하원의장 회담...방산·원전·부산엑스포 '광폭' 의회 외교

기사등록 :2022-08-06 08:00

국회의장 취임 첫 행선지 폴란드 공식 방문
비테크 의장 만나 핵심 의제 진지하게 논의
방산 20조·원전 65조 협력 및 엑스포 지지 당부

[바르샤바=뉴스핌] 김승현 기자 = 김진표 국회의장이 5일(현지시간) 취임 첫 공식 순방 일정으로 폴란드를 찾아 엘쥐비에타 비테크 하원의장과 회담했다.

김 의장은 방산 및 원전 산업 수출 관련 양국 협력과 2030 부산엑스포 유치 과정에서 폴란드 의회의 지지를 당부했고, 양 의장은 핵심 의제에 대해 진지하게 협력을 약속했다.

김 의장의 이번 방문은 방산, 원전, 인프라 교역 투자 측면에서 심화되고 있는 양국 교류에 있어 이를 의회 차원에서 뒷받침하기 위한 의미가 있다.

[바르샤바=뉴스핌] 김승현 기자 = 김진표 국회의장이 5일(현지시간) 취임 첫 공식 순방 일정으로 폴란드를 찾아 엘쥐비에타 비테크 하원의장과 회담을 했다. [사진=국회] 2022.08.06 kimsh@newspim.com

김 의장은 이날 인천공항에서 출국해 폴란드 수도 바르샤바에 도착한 후 곧바로 의회 의사당을 방문했다.

이후 비테크 의장과 1시간 가량 비공개 회담을 진행했다. 회담에는 우리측에서 정운천 국민의힘 의원, 백혜련·신영대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박경미 국회의장비서실장, 임훈민 주폴란드 대사가 함께 했다.

비공개 회담 후 국회의장실 브리핑에 따르면, 비테크 의장은 "양국은 의회 간 협력에 있어서 그간 큰 성과를 거둬 왔다"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양국 협력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환영했다.

김 의장은 이에 "양국은 어려운 지정학적 환경 속에서도 단기간 내 민주주의와 경제발전을 성공적으로 이뤘으며 발전단계와 시기 면에서도 유사한 패턴을 보였다"며 "1996년 OECD에 동시 가입하고 교역, 투자, 방산, 인프라를 아우르는 다방면에서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심화시키고 있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김 의장은 그러면서 비테크 의장에게 한국을 방문해주길 요청했고 비테크 의장은 "초대에 감사드린다"며 화답했다.

비테크 의장은 핵심 의제 논의에 있어 "러시아는 우크라이나를 일방적으로 침략했다. 국제사회는 우크라이나를 지원해야 한다"며 "폴란드는 원자력, 방산, 기술협력에 관심이 많다"고 밝혔다.

폴란드는 러시아의 동유럽에 대한 영향력 확대를 최대의 안보 위협으로 인식하고, 우크라이나 사태 이후 대러 제재 강화 등에 강경한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

김 의장은 이에 "한국은 우크라이나 침공을 강력히 규탄했고, 경제 및 금융제재 등 국제사회의 노력에도 동참하고 있다"며 "폴란드의 우크라이나 난민 지원을 높게 평가하고 한국도 국제기구 통해 간접 지원 중"이라고 말했다.

김 의장은 이어 "우크라이나 재건 관련 (지난 7월) 루가노 선언이 채택됐다"며 "우리는 인프라 재건을 포함해 폴란드와 힘을 합쳐 재건에 동참할 것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또한 "우리는 북한과 대치하고 있는 상황으로 우크라이나에 대한 직접적 무기 지원은 우리의 안보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며 "제가 국방위원으로도 활동했는데 무기가 아닌 물자 지원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한 바 있다"는 입장을 전했다.

김 의장은 그러면서 "최근 한국 방산물자 수입과 관련된 총괄계약이 체결됐는데, 후속 협의 및 구체적 본계약 체결도 신속히 이뤄지길 기대한다"고 당부했고, 비테크 의장은 "폴란드로서는 최신 무기 도입에 관심이 많다"고 답했다.

김 의장은 또한 "K2 전차의 경우 가격 및 성능 면에서 우수성이 증명됐다. 폴란드 현지 생산이 이뤄질 경우 제3국 공동진출도 가능할 것"이라고 제안키도 했다.

지난 7월 폴란드 국방부와 현대로템(K2전차 980대), 한화디펜스(K-9 자주포 648대), KAI(FA-50 경공격기 48대) 간 총 20조원 규모 방산 기본계약(Framework contract)를 체결한 바 있다.

[바르샤바=뉴스핌] 김승현 기자 = 김진표 국회의장이 5일(현지시간) 취임 첫 공식 순방 일정으로 폴란드를 찾아 엘쥐비에타 비테크 하원의장과 회담을 했다. 김 의장은 방산 및 원전 산업 수출 관련 양국 협력과 2030 부산엑스포 유치 과정에서 폴란드 의회 차원의 지지를 당부했고, 양 의장은 핵심 의제에 대해 진지하게 협의를 약속했다. [사진=국회] 2022.08.06 kimsh@newspim.com

김 의장은 또 다른 핵심 의제인 원전 건설 수주에 대해 "원전 6기 건설이 추진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우리는 UAE 바라카 지역에 한국형 원전 4기를 성공적으로 건설하고 상업적 운영을 시작했다. 경제성 및 안정석 측면에서 우수하다. 양국 경제협력 확대에 중요한 기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비테크 의장은 이에 "원전 협력도 폴란드에 중요한 사업"이라며 "에너지 가격 안정 등 에너지 안보 차원에서 반드시 추진해야 되는 사업"이라고 공감했다.

폴란드는 탈석탄 및 친환경 에너지 전환 대안으로 올해 중 원전 사업 파트너를 선정하고 2026년 1호기 착공, 2045년까지 총 65조원 규모 6기의 원전을 건설할 예정이다. 현재 우리나라와 미국, 프랑스 3국 경쟁구도로 우리는 한국수력원자력이 수주전에 뛰어 들어 미국 웨스트윙하우스(Westwinghouse)와 경쟁하고 있는 상태다.

김 의장은 국회와 정부, 재계 차원에서 전방위적으로 뛰고 있는 2030 부산엑스포 유치를 위한 지원도 잊지 않았다.

김 의장은 "국가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건에 대한 폴란드 측의 지지를 요청한다"며 "우크라이나 지지를 결정한 것으로 알고 있으나 9월까지 후보국 자격이 정지된 상태인 것으로 알고 있다. 사퇴하는 경우 우리측에 대한 지지를 요청드린다"고 당부했다.

비테크 의장은 "그렇게 하겠다"며 폴란드 의회 차원의 지지를 '분명히'(definitely) 할 것을 약속했다.

폴란드는 미·중·일·러에 둘러싸인 우리나라와 비슷하게 유럽의 중앙부에 위치하고 있어 지정학적으로 많은 고초를 겪었다. 또한 냉전시대 소련의 영향력에 있다가 1989년 체제 전환을 선언한 후 산업화와 민주화를 매우 빠르게 진행했다는 점도 우리와 유사하다.

양국 관계는 지난 2013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됐다. 이번 김 의장의 폴란드 공식 방문은 지난 2017년 정세균 의장의 방문 이후 5년 만이다.

kims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