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정치

김진표 "폴란드의 유럽 제조업 강국 발전에 우리 동포·기업인 큰 역할"

기사등록 :2022-08-06 08:00

국회의장 취임 첫 순방 폴란드 동포간담회 개최
"우크라이나 고려인 난민 지원에 큰 감사"
"'숙원' 재외동포기본법·재외동포청 지원 약속"

[바르샤바=뉴스핌] 김승현 기자 = 폴란드를 공식 방문 중인 김진표 국회의장이 5일(현지시간) 폴란드 주재 동포 및 기업인들을 만나 "여러분들이 폴란드를 제조업 강국으로 만드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격려하며 국회 차원의 지원을 약속했다.

오는 11일까지 폴란드와 루마니아로 취임 후 첫 순방길에 오른 김 의장은 엘쥐비에타 비테크 폴란드 하원의장과 회담 후 폴란드 한인회 및 지상사 대표들과 만나 만찬을 함께 했다.

[바르샤바=뉴스핌] 김승현 기자 = 폴란드를 공식 방문 중인 김진표 국회의장이 5일(현지시간) 폴란드 주재 동포 및 기업인들을 만나 "여러분들이 폴란드를 제조업 강국으로 만드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격려하며 국회 차원의 지원을 약속했다. [사진=국회] 2022.08.06 kimsh@newspim.com

김 의장은 격려사에서 "지난해 (전세계)한인회 중 1등을 하셨다는 것은 대단하다"며 "우크라이나 난민 중 고려인들에게 숙소, 음식도 챙겨준 점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 의장은 "우리나라 300개 기업이 폴란드에 투자한 것이 폴란드 전체 투자액의 절반 정도로 1위다. 2위가 미국인데 우리의 반도 안 되는 3분의1 수준"이라며 "한국이 아세안에서 제조업 강국으로 부상하면서 경제를 고속성장 시켰다"고 치하했다.

김 의장은 이어 "많은 전문가들이 유럽에서 독일에 이어 폴란드가 제조업 강국이 될 것이라고 한다"며 "여러분들이 폴란드를 제조업 강국으로 만드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우리나라가 G20을 넘어 세계를 선도할 수 있는 G5까지 갈 수 있는 디딤돌을 만들고 계시다"고 강조했다.

김 의장은 "현 정부도 최우선적으로 추진하는 것이 재외동포기본법 제정과 재외동포청을 만드는 것"이라며 "국회에서 오랫동안 논의돼 오던 것인데 동포들의 오랜 숙원을 해결해서 지위를 강화하는 것을 해드려야겠다"고 약속했다.

[바르샤바=뉴스핌] 김승현 기자 = 폴란드를 공식 방문 중인 김진표 국회의장이 5일(현지시간) 폴란드 주재 동포 및 기업인들을 만나 "여러분들이 폴란드를 제조업 강국으로 만드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격려하며 국회 차원의 지원을 약속했다. [사진=국회] 2022.08.06 kimsh@newspim.com

남종석 폴란드 한인연합회장은 앞서 환영사에서 "폴란드는 유럽에서 가장 핫한 지역으로 오늘날 물류 중심으로 주목 받고 있다"며 "2021년 폴란드에 가장 투자를 많이 한 국가가 한국이다. LG 에너지솔루션, 현대로템, 포스코건설 등 많은 기업들이 폴란드에서 활동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남 회장은 이어 "동포사회가 커져감에 따라 폴란드 한인회는 2020년부터 4개의 지역 한인회로 나눠 활동.하거 있다. 2021년 최우수 한인회로 선정됐다"며 "러시아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고려인 난민 동포를 돕기 위해 한인회가 발 벗고 나섰다"고 말했다.

남 회장은 "우크라이나 내 고려인을 돕기 위해 폴란드 한인회는 여러 활동 중"이라며 "국내로 이주한 고려인 동포들이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는 시스템이 필요하다. 전쟁이 빨리 끝나고 재건 사업에 우리나라 기업이 참여해 역량을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임훈민 주폴란드 대사, 남종석 폴란드 한인연합회장, 이홍민 브로츠와프 한인회장, 박수민 한인연합회 사무총장, 김동진 대표, 이장하 브로츠와프 기업협의회 회장(LG에너지 솔루션 법인장), 이규병 바르샤바 지상사협의회 회장(Adampol 법인장), 전부용 현대로템 지사장, 강규원 포스코건설 지사장이 참석했다.

방문단에서는 정운천 국민의힘 의원, 백혜련·신영대 민주당 의원과 박경미 국회의장비서실장, 고재학 공보수석비서관, 조구래 외교특임대사, 곽현준 국제국장 등이 함께했다. 

kims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