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산업

가속페달 밟는 토레스 vs 브레이크 밟은 이쿼녹스 '희비'

기사등록 :2022-08-10 15:28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쌍용차 토레스 사전계약 5만대 돌파...쌍용차 실적 견인
이쿼녹스, 출시 첫 달보다 판매량 감소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나란히 중형 SUV 신차를 선보인 쌍용자동차와 한국지엠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토레스는 사전계약 5만대를 돌파하며 중형 SUV의 강자인 현대자동차 싼타페의 자리까지 위협하고 있는 반면 한국지엠의 이쿼녹스는 영 힘을 쓰지 못하고 있는 모습이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쌍용차는 지난 7월 한 달 동안 내수와 수출을 포함해 1만752대를 판매했다. 쌍용차가 월간 자동차 판매 실적 1만대를 넘어선 것은 지난 2020년 12월 이후 19개월 만이다.

쌍용차 토레스 [사진= 쌍용차]

쌍용차의 월간 판매 1만대 돌파의 1등 공신은 7월 중순 출시한 토레스다. 토레스는 지난달 15일 1호차 전달 이후 2주 동안 판매됐음에도 2752대가 팔렸다. 이는 지난달 쌍용차의 내수 판매량인 6100대의 45%에 달하는 수치다.

토레스는 계약 물량 5만대를 돌파하면서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쌍용차는 지난달 11일부터 평택 공장을 2교대 체제로 전환한 바 있으며 직원들은 여름휴가도 반납하고 생산에 매진 중이다.

토레스는 국내 중형 SUV 시장의 강자 현대차 싼타페의 자리도 위협하고 있다. 토레스는 세그먼트(차급)상 중형 SUV로 분류된다. 싼타페는 국내 중형 SUV 시장에서 기아 쏘렌토와 함께 오랫동안 투톱 자리를 지켜왔다.

하지만 토레스의 흥행에 싼타페의 판매량도 영향을 받고 있다. 싼타페는 지난 7월 1361대 판매되며 전년 동월 대비 69.4% 판매량이 감소했다. 토레스가 출시되기 이전인 지난 6월과 비교해서도 53.3% 덜 팔렸다.

싼타페의 부진은 반도체와 글로벌 원자재 수급난과도 관련 있을 것으로 분석된다. 원자재 수급난으로 인해 싼타페의 출고기간이 좀처럼 줄어들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8월 현재 싼타페 가솔린 모델은 출고까지 9개월, 하이브리드 모델은 18개월 이상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반면 쌍용차는 주간 2교대에 휴가까지 반납하면서 빠른 출고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지난달 2주 동안에 토레스가 2500대 이상 출고됐다. 부품 상황에 따라서 토레스 생산을 차질 없이 진행하고 있다"며 "다른 모델과 혼류 생산을 하고 있지만 아무래도 토레스의 비율을 높게 가져갈 수밖에 없다. 반도체 수급도 원활할 수 있도록 해 최대한 출고 지연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쌍용차는 토레스의 흥행을 바탕으로 KG그룹과 진행 중인 매각 작업도 원활하게 마무리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쿼녹스 [사진=한국지엠]

반면 토레스보다 한 달 먼저 출시된 한국지엠의 중형 SUV 이쿼녹스는 좀처럼 판매량이 늘지 않고 있다. 지난 6월초 출시된 이쿼녹스는 첫 달에는 299대가 판매됐지만 7월에는 136대로 판매량이 절반 이상 줄었다.

이쿼녹스는 실패한 이전 세대의 1.6디젤 엔진 대신 1.5 가솔린 터보 직분사 엔진을 탑재했다. 이를 통해 탄소 배출량을 줄이고 충분한 파워퍼포먼스를 선보인다는 것이다.

하지만 가격 경쟁력을 갖추며 이쿼녹스보다 시작 가격이 400만원 가까이 저렴한 토레스가 7월 출시되면서 좀처럼 판매량에서 기지개를 펴지 못하고 있다. 이쿼녹스는 3104만원부터 시작하는 반면 토레스는 2690만원부터 시작한다.

한국지엠은 이쿼녹스에 대해 국내 모델이 아닌 수입 브랜드로 포지셔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이쿼녹스는 국내 생산하는 소형 SUV 트레일블레이저와 달리 전량 해외에서 수입하고 있다.

한국지엠 관계자는 "지난 모델은 수입차와 국산차의 경계에 있어 시장 공략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번 이쿼녹스는 국내 브랜드가 아닌 수입 브랜드와 경쟁하는 모델"이라며 "볼륨 모델은 아니더라도 수입 모델들과 대결에서는 경쟁력을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origi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