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경기남부

삼성전자, 협력사 안전경영대회 개최…산업재해 예방 강화

기사등록 :2022-08-10 15:32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평택=뉴스핌] 이성훈 기자 = 삼성전자 DS부문이 협력사의 작업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키우고 안전한 사업장을 만들기 위해 협력사 '안전경영대회'를 10일 개최했다.

안전경영대회는 협력사 CEO주관으로 현장점검을 실시하고 발굴한 잠재적 위험 요소에 대해 분석‧개선안을 발표하는 자리다.

삼성전자 DS부문 협력사 안전경영대회에 참석한 관계자들[사진=삼성전자DS부문]2022.08.10 krg0404@newspim.com

이날 행사에는 협력사와 고용노동부 강금식 경기지청장, 삼성전자 DS부문 환경안전센터장 송두근 부사장도 함께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번 대회는 협력사 대표이사가 직접 작업현장을 점검해 중대위험요인을 발굴하고 개선안을 도출했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

안전경영대회에는 총 149개사에서 제출한 578개의 위험 사례가 발굴돼 이중 △위험성 도출 능력 △현장적용여부 △위험성평가 △표준운영절차서 반영여부 등을 통과한 최종 5개 우수사례가 선정됐다.

특히 5개 개선안중 대명지이씨가 제출한 케이블 절단기와 전류 검측기를 일체형으로 제작해 전기 케이블 철거 작업 시 전류가 흐르는 케이블을 오절단함으로써 발생할 수 있는 사고를 원천적으로 예방할 수 있는 개선안이 최우수작으로 선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강금식 지청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삼성전자와 협력사의 원하청 상생협력으로 함께 발전 하기를 기원한다"며 "이를 계기로 안전에 대한 역량이 한 층 강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삼성전자 환경안전센터장 송두근 부사장은 "삼성전자에서는 사고 예방을 위해 협력사의 안전한 작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삼성전자는 앞서 협력사 안전문화 강화 및 건강 증진을 위해 △협력사의 안전보건 경영시스템(ISO 45001) 인증 취득 지원 △협력사 환경안전 아카데미 운영 △작업중지권 제도 활성화 △협력사 건강증진센터 운영 등 다양한 협력사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협력사 등은 본선에 진출한 5개 사의 개선안은 다른 협력사에 모범 사례로 공유하기로 했다.

krg040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