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사회

尹대통령, 집중 호우 큰 피해에 첫 사과 "정부 대표해 죄송한 마음"

기사등록 :2022-08-10 15:55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대통령실 "국민 안전 지키는 것이 대통령 큰 의미"
"상습 침수 지역 지하 저류조·방수터널 적극 추진하라"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기록적인 수도권 집중 호우로 많은 인명과 재산 피해가 난 것과 관련해 "희생자의 명복을 빌며 불편을 겪은 국민들에게 정부를 대표해서 죄송한 마음"이라고 사과했다.

윤 대통령은 1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치러진 하천홍수 및 도심침수 대책회의에서 "수도권에 기록적인 집중 호우로 국민들께서 많은 피해를 입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집중호우 대처상황 점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2.08.10 yooksa@newspim.com

이는 윤석열 대통령의 첫 사과여서 관심을 끌었다. 기록적인 폭우로 서울 강남을 중심으로 수도권에서는 많은 차들이 물에 잠기고, 주택과 상가가 침수돼 피해를 입었다. 인명 피해도 컸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10일 오전 6시 현재 호우로 인해 사망 9명(서울 5명·경기 3명·강원 1명), 실종 7명(서울 4명·경기 3명), 부상 17명(경기)의 피해가 발생하는 등 수마가 휩쓸고 간 자리의 상처는 컸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의 질문에 "국민의 안전을 지키는 것이 대통령의 가장 큰 의미"라며 "그런 일이 생겼을 때는 그런 마음을 갖는 것이 당연하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AI 기반 홍수 예보 시스템을 적극 구축하라고 지시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현재 예보 시스템은 대하천 중심이어서 예보 지점이 수십개 정도 되고 예측할 수 있는 기간도 길지 않다"라며 "AI를 활용하면 빠른 시간에 많은 지점을 대상으로 홍수를 예보할 수 있게 된다"고 설명했다.

또 윤 대통령은 환경부와 서울시가 보고한 상습 침수 지역에 대한 지하 저류조와 지하 방수터널 공사에 대해 "적극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관계자는 "지하 저류조는 큰 저류조를 설치해 도심 빗물을 담아두는 것이고, 지하 방수 터널은 상습 정체돼 홍수를 일으키는 물을 한강 본류로 직접 보내기 위한 터널을 만들자는 것"이라고 했다.

행정안전부는 행정복지센터의 명칭을 행정안전복지센터로 변경하는 안을 보고했다. 이는 안전과 복지를 동시에 추구하라는 당부였다. 관계자는 "주민 사정을 잘 아는 읍면동 주민센터가 주축이 돼서 안전과 복지를 같이 챙길 있도록 하라는 대통령 당부가 있었다"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