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산업

[뉴스핌 라씨로] 콘텐트리중앙, 2Q 최대 매출 달성…"영화 부문 팬데믹 이후 첫 흑자"

기사등록 :2022-08-10 17:50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2분기 최대 매출 달성…전년동기比 88.7%↑
방영 작품 총 13편, 분기 중 최다 규모
영화 부문 팬데믹 이후 첫 흑자

[편집자] 이 기사는 8월 10일 오후 5시02분 AI가 분석하는 투자서비스 '뉴스핌 라씨로'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서울=뉴스핌] 배요한 기자 = 종합 미디어기업 콘텐트리중앙이 2분기 역대 최대 매출을 달성했다. 방송과 영화 부문에서 모두 큰 폭의 성장세를 기록한 영향이다. 특히 영화 부문은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팬데믹 이후 첫 흑자를 기록하면서 연간 실적 턴어라운드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콘텐트리중앙은 하반기 15편의 라인업을 선보일 예정이고, 이정재 배우의 첫 연출작 영화 '헌트'가 개봉하면서 이러한 기대감을 뒷받침 하고 있다.

1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전날 콘텐트리중앙의 2분기 매출액은 전년동기 대비 88.7% 증가한 2659억원, 영업손실은 13억원으로 적자(-318억원) 폭이 95.9% 급감했다.

회사 관계자는 "방송 부문은 레이블사들의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향 작품 증가가 연결 매출 성장에 크게 기여했다"며 "분기 기준 최다 작품 공개로 최대 매출액 달성하며 외형성장을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사회적 거리두기 전면 해제로 영화 부문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162.4% 성장하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며 "'범죄도시2' 배급 수익이 반영되며 영화 부문 실적 회복을 가속화했으며, 관련 투자수익은 3분기에 반영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콘텐트리중앙의 사업 영역은 미디어 콘텐츠 제작 및 유통하는 방송 부문과 극장 운영과 영화를 제작/투자/배급하는 영화 부문으로 나뉜다.

콘텐트리중앙 방송 부문 실적 추이[자료=콘텐트리중앙]

이번 2분기 실적에서 방송 부문은 제작사들의 OTT향 작품 증가로 2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78.9% 증가했다. 방영 작품 수는 총 13편으로 역대 분기 중 최다 규모다. 제작사수도 지난해 2분기 대비 5곳이 늘어나며 15개로 확대됐다.

콘텐트리중앙은 OTT향 오리지널 콘텐츠와 영화 시리즈물 제작을 통해 글로벌 영향력 확대와 더불어 수익성 제고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이에 콘텐트리중앙은 넷플릭스와 'D.P. 시즌2', '지금 우리 학교는 시즌2' 제작을 확정했으며, '지옥 시즌2' 제작을 협의 중이다. 또한 아마존을 통해 방영되는 'The Summer I Turned Pretty 시즌2'와 메가박스와의 범죄도시 3편 제작을 확정했다.

콘텐트리중앙 관계자는 "다수의 제작사를 인수하며 본격적인 제작 능력 확대로 2분기부터 방영작이 대폭 증가했다"며 "올해 33편 규모의 작품 제작 및 방영에 나설 예정이며, 글로벌 종합 스튜디오 구축 및 프리미엄 콘텐트 IP 확보를 위한 제작 투자를 지속해 2025년에는 50편 이상을 제작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콘텐트리중앙 영화 부문 실적 추이[자료=콘텐트리중앙]

영화 사업 부문은 영화 '범죄도시2'와 '닥터스트레인지2' 흥행에 힘입어 팬데믹 이후 첫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2분기 영화 부문 매출액은 59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2.4%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32억원으로 10개 분기만에 흑자 전환했다.

회사 관계자는 "사회적거리두기 전면 해제와 주요 대작 개봉으로 5월부터 전국 관람객 수 코로나 이전 수준으로 회복했으며, 7월 티켓가격 추가 인상 효과로 향후 극장의 실적 회복이 빨라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메가박스가 투자/배급한 '범죄도시2'의 흥행으로 추가 수익 확보가 예상된다"며 "광고 매출 회복은 상영 매출과 비교해 더디지만 하반기에는 회복 속도가 빨라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범죄도시2는 누적 관객 수 1269만명 및 누적 매출액 1313억원으로, 팬데믹 이후 첫 천만 영화이자 국내 박스오피스 매출 역대 3위를 기록했다. 이같은 흥행에 힘입어 지난 7월초 '범죄도시 시즌3' 제작이 확정했다.

이날 개봉하는 첩보 액션 영화 '헌트'도 '범죄도시2'에 뒤를 이어 흥행몰이에 성공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헌트'는 배우 이정재가 감독과 주연을 모두 맡은 영화로 제75회 칸영화제 공식 초청에 이어 제47회 토론토국제영화제에 초청받았다. 해외 144개국에 선판매를 달성했고, 전날(9일) 사전 예매율 1위에 오르기도 했다.

콘텐트리중앙 측은 "2023년까지 헌트, 교섭, 타겟, 드립, 대외비, 보고타, 탈주 등 11개의 투자/배급 라인업이 대기하고 있어 실적 기대감이 존재한다"고 말했다. 

yoha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