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정치

주호영, 이준석·비대위 질문에 "장소에 안 맞아"…봉사활동 몰두

기사등록 :2022-08-11 11:04

"일회성 봉사활동 아냐…이어서 할 것"
朱, 봉사활동 후 폭우 피해자 빈소 찾는다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서울에 기록적인 폭우가 내려 곳곳에 수재가 발생한 가운데,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현안에 대한 질문은 모두 피한 채 봉사활동에 몰두했다.

주 비대위원장은 11일 오전 서울 사당동에서 봉사활동 도중 취재진과 만나 "우리가 돕고 있는 이 장소는 지하 식자재 창고인데, 식자재가 엄청나게 많다"라며 "1시간 정도 봉사활동을 했는데 아직 5분의 1도 못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1일 서울 동작구 사당동에서 폭우로 큰 피해를 입은 한 빌딩 지하에서 수해 복구 자원봉사를 하고 있다. 2022.08.11 photo@newspim.com

주 비대위원장은 "우리가 막을 수 있는 재해를 막지 못하면 피해가 엄청나게 크고, 책임은 크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라며 "재난이 있을 때마다 두 번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는 다짐을 많이 해왔지만, 정말 수재는 되풀이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 예방에 드는 비용이 훨씬 적기 때문에 두 번 다시 이런 재난이 없었으면 좋겠다는 것을 뼈저리게 느낀다"고 강조했다.

이날 봉사활동에는 국민의힘 현역 의원 42명과 당직자, 보좌진들을 포함해 350여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오전 9시30분부터 오후 5시까지 수해 피해 지역을 돌며 봉사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주 비대위원장은 수해 봉사활동은 1회성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일회성으로 흉내만 내는 것이 아니라 피해가 생기면 당원들이 모두 달려올 것"이라며 "특히 국민의힘 중앙재해대책위원회는 상시적으로 동원할 수 있는 당원을 파악하고 있기 때문에 오늘 뿐 아니라 계속 이어서 할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다만 주 비대위원장은 이준석 전 대표와의 회동 계획, 비상대책위원 인선에 대한 질문은 모두 피했다. 그는 해당 질문에 "장소에 맞는 질문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주 비대위원장은 오후 5시까지 봉사활동을 진행한 뒤 여의도성모병원을 찾아 폭우로 숨진 피해자들을 조문할 예정이다.

taehun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