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글로벌

식탁 물가 43년래 최고...미국인들 마트 대신 '천원숍' 간다

기사등록 :2022-08-14 06:00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7월 식료품 가격 전년 동기비 13.1%↑
소고기 대신 닭·돼지고기...PB제품 판매 늘어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의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지난해 동월보다 8.5% 올라 지난 1981년 11월 이후 최대폭이었던 지난 6월(9.1%)보다 상승폭이 둔화하면서 인플레이션 '피크아웃'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그러나 가격 변동이 심한 에너지와 식품가격을 제외한 근원 CPI는 6월과 7월에 모두 5.9%로 변화가 없었다. 미국의 평균 휘발유 가격은 갤런(약 3.8ℓ)당 4달러 아래로 내려갔지만 식료품 가격만은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식료품점서 한 여성이 닭고기를 구입하고 있다. 2022.05.02 [사진=블룸버그]

미국 노동통계국에 따르면 7월 식료품 가격은 전월 대비 1.3%, 전년 동월 대비 13.1% 올랐다. 이는 지난 1979년 3월 이래 가장 높은 연간 식료품 가격 상승률이다. 

11일(현지시간) CNN방송에 따르면 그야말로 안 오른 품목을 찾기가 어려운 수준이다. 달걀이 전년 대비 38% 올랐고 밀가루는 22.7% 상승했다. 닭고기 17.6%, 우유 15.6%, 버터 26%, 다진 소고기 9.7%, 베이컨 9.2%, 과일과 채소류는 평균 9.3% 인상됐다. 

한동안 높은 유가가 물류 운송 비용을 띄웠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밀가루와 각종 원자재 가격이 오른 탓도 있지만 미국 내 조류독감과 브라질 가뭄으로 커피 원두 작황 부진 등 여러 악재가 낀 요인도 있다는 설명이다. 7월 커피 가격은 1년 전보다 20% 이상 올랐다. 

가전제품이나 의류 등 임의소비재는 당장 안 사도 그만이지만 식료품은 필수소비재다. 한푼이라도 아끼기 위한 미국인들의 소비 행태가 변하고 있다. 

◆ 비싼 소고기 대신 닭고기...마트 안 가고 '천원숍'서 해결 

미국 최대 육류 가공업체 타이슨푸드는 물가 상승 압박에 스테이크용 소고기 판매는 줄어든 반면 닭고기 판매가 급증했다고 밝혔다. 

지난 8일 타이슨푸드는 "닭고기 수요가 엄청나다"며 "육류에 대한 소비자 수요는 여전히 강력하지만 고가의 소고기 수요가 줄었다"고 밝혔다. 회사는 새로운 저가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의 대형 마트 체인 크로거도 지난 6월 자체브랜드(PB) 제품 판매가 급증, 소비자들은 소고기보다 저렴한 돼지고기를 선호하고 있다고 알린 바 있다. 

월마트는 우유값 인상에 몇 갤런짜리 대형 우유 제품을 절반으로 축소한 PB 제품을 출시하기도 했다. 

미국 여성이 생활용품점 '달러트리'에서 식료품을 구입하고 있다. 2018.08.30 [사진=블룸버그]

미국인들은 마트 대신 우리나라 '다이소'와 같은 생활용품점에서 식료품을 구입하기에 이르렀다.

미국의 빅데이터 분석기관 '플레이서닷에이아이(Placer.ai)에 따르면 지난 6월 1일부터 7월 25일까지 미국 전역의 월마트 3573개 매장의 고객 방문 건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7% 줄었다. 

반면 미국의 '천원숍'인 달러제너럴은 4.1%, 생활용품점 알디(Aldi)는 11.5% 방문 건수가 늘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시장조사업체 인마켓을 인용, 지난 6월 미국 내 '천원숍' 식료퓸 평균 지출액은 지난해 10월보다 71% 급증했다. 같은 기간 일반 식료품점에서의 지출은 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또 다른 생활용품점인 달러트리는 기존에 통조림과 냉동제품 뿐이었던 식료품 코너에 우유와 달걀, 채소와 과일 등 신선 식품 판매를 늘리기로 했다. 

 

wonjc6@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