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중국

[수교30년 뉴스핌이 만난 사람] <3> 추궈훙 전 중국 주한대사 ③ 상생의 신협력 틀 짜야

기사등록 :2022-08-16 16:36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정상급 회담 제도화, 신뢰 소통 강화 해야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추궈훙 전 대사는 수교 30년 한중관계가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라며 "양국 관계 발전을 위해선 서로를 존중하고(相互尊重) 같은 점을 추구하되 다름을 남겨놓고(求同存异) 앞을 향해 함께 전진하는 관계여야 한다(相向而行)"고 강조했다.

추궈훙 전 중국 주한 대사는 또다른 30년 한중간 공동 이익과 발전을 위해서는 전략적 신뢰기반을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지적한 뒤 이를 위해서는 국가 정상급 회담과 고위급 전략 대화가 매우 중요하다며 다음과 같이 밝혔다.

"국가 정상간 만남을 제도화할 필요가 있습니다. 또 한중 양국의 전략 회담 시스템을 현재의 부부장급(차관급)에서 부장급(장관급)으로 격상시킬 필요성이 있다고 봐요."

추 전 대사는 지나온 30년 한중 양국은 간혹 시련도 있었지만 대체로 상호 윈윈하는 양호한 관계를 지속해왔다고 말했다. 간혹 양측 관계가 악화되기도 했는데 이는 전략적 신뢰와 소통의 노력이 부족했기 때문이라고 그는 지적했다.

추 전대사는 원만한 국가관계 유지를 위해서는 국가 정상간의 외교가 제일 중요하다며 한중간 정상급 지도자들이 정기적으로 회동하도록 만남을 제도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전략 대화 시스템을 보완할 필요가 있다며 다음과 같이 말을 이었다.

"한중 양국의 전략 대화는 시작이 늦었습니다. 또한 분야가 일부 영역에 국한돼 있었어요. 내용과 형식을 정비해 외교 국방 전략 대화 시스템을 강화해야한다고 봅니다. 뭣보다 전략 대화 시스템의 레벨을 부장급(장관급)으로 격상시켜야한다고 생각합니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2022.08.16 chk@newspim.com

 

추 전 대사는 한중 양국은 정치 체제의 차이 때문에 현안에 따라서는 마찰이 생길 수 있음을 인정해야한다며 구동존이의 자세로 리스크를 통제하고 관리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구동존이의 자세로 국면을 관리해 불필요한 마찰을 줄여야한다고 주장했다.

추 전 대사는 '이립(而立)'을 맞은 한중 경협이 또다른 미래 30년 어느 방향으로 나가야할지에 대해서도 견해를 제시했다. 그는 한중 관계 발전을 위해 양국이 정치 외교 대화 뿐만 아니라 경협 분야에서도 새로운 비전을 설계해야한다며 다음과 같이 말했다.

"한중 양국 경협은 전통적인 형식과 사고에서 탈피해 새로운 협력 영역을 개척해나가야 합니다. 새로운 경제 무역 협력의 틀을 만들어가야 해요. 중국을 전통 제조 분야 생산 수출기지로 한 협력 방식은 과거 얘기고 이미 성숙단계에 접어들었습니다."

추 전 대사는 중국의 제조 수준이 높아지고 경제 산업 구조가 바뀌면서 한중 양국 산업에 있어 상호 보완 보다는 경쟁 분야가 증가, 한중 양국이 앞으로 경협에 있어 새로운 영역을 개척할 필요성에 맞딱뜨리고 있다고 말했다.

"글로벌 전자상거래,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에너지 절약 및 환경보호, 바이오 제약 등은 코로나19를 거슬러 꾸준히 성장해 왔어요. 한중 양국이 우세를 띠는 영역이며 여전히 상호 보완성이 강하다고 봅니다."

추 전 대사는 이런 분야는 대체로 미국의 기술 제재도 약한 편이라며 이런 영역의 산업 체인과 수요 공급망, 물류 공급망 협력을 통해 미중 마찰 및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한중 경협의 지평을 넓혀나갈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추궈훙 전 중국 주한대사는 한 예로 한중이 올해 발효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을 잘 활용해 양국간 경협의 새로운 무대를 열어갈 수 있을 것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한중 기업이 손잡고 '한중+1' 협력으로 동남아 등지에서 공동 시장 개척에 나서는 것도 상생을 위한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