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산업

[뉴스핌 라씨로] 네오리진, 최대주주 변경 후 주가 1/4 토막...빛바랜 게임 新사업

기사등록 :2022-08-16 18:10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2020년 8월 최대주주 변경 후 주가 74%↓
2년 6개월 연속 영업 손실
상반기 적자 폭 확대…마케팅 비용 영향

[편집자] 이 기사는 8월 16일 오후 5시34분 AI가 분석하는 투자서비스 '뉴스핌 라씨로'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서울=뉴스핌] 배요한 기자 = 코스닥 기업 네오리진의 주가가 최대주주 변경 이후 지난 2020년 9월부터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야심차게 추진했던 게임 사업이 별다른 성과를 내지 못한 탓이다. 주가 역시 700원대 초중반에서 거래되며 최대주주 변경 이후 최고가(종가 기준 2861원, 2020년 9월 8일) 대비 2년간 약 74% 떨어졌다.

주가 하락이 지속되는 가운데 네오리진의 실적은 악화 일로를 걷고 있다. 특히 매년 적자 규모가 확대하고 있다. 적자 배경으로는 야심차게 추진했던 게임 사업이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하며 지지부진한 탓이다. 네오리진 소액주주들은 회사의 주가와 실적 모두 하락세가 지속되자 신사업에 대한 의구심을 내비치고 있다.

◆ 지난 2020년 8월 최대주주 변경…주가 날개없는 '추락'

네오리진 3년 주가 차트[자료=네이버]

지난 2020년 8월 네오리진(전 코닉글로리) 최대주주 및 특수관계자는 싱가포르 소재의 조이프렌드(JOY FRIENDS PTE. LTD.) 외 2곳에 지분 4.76%(240만8740주) 매각을 완료했다. 최대주주 변경 기대감에 네오리진의 주가는 연일 상승세를 나타내며 장중 2945원까지 급등하기도 했다. 조이프렌즈는 싱가포르에 소재한 경영컨설팅 업체지만 실질 최대주주는 중국의 게임사 뮤조이로 양사의 시너지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네오리진은 2020년 11월 개최된 임시주주총에회서 소액주주들의 반발로 회사 측이 제시한 이사 후보가 모두 낙마하며 게임 사업이 지연되는 부침을 겪기도 했다. 이후 최대주주 조이프렌드는 3자배정 유상증자를 통해 올해 상반기말 기준 지분율을 19.03%까지 늘리고 회사 지배력을 확대했다.

네오리진은 지난해 1월 국내에서 첫 한중합작 방치형 RPG게임인 '여신전쟁'을 선보이며, 게임 사업을 진출을 알렸다. 같은해 2월에는 중국 상위 게임사인 '37 Games'를 통해 일본에서도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에 지난해 상반기 기준 게임 부문은 단숨에 네오리진의 주력 사업으로 떠올랐다. 2021년 상반기 게임 사업부문의 매출 비중은 54.89%로 기존 보안사업 부문(45.0%)을 앞질렀다.

네오리진은 사명을 네오리진으로 변경하고 사업목적에 게임사업을 추가하며 사업에 속도를 냈다. 게임사업부를 신설, 인력 구조를 재편하며 체질 개선에도 나섰다. 리지앙 네오리진 대표는 "시총 1조원 규모의 게임회사로 육성할 것"이라며 화웨이, 틱톡(TIKTOK) 등 중국 기업들과의 전략적 제휴를 통한 사업 청사진을 제시하기도 했다.

회사 측은 여신전쟁의 연매출이 한·일 2개국에서만 약 450억원 규모가 기대된다고 밝혀 주주들의 기대감을 키우기도 했다.

하지만 여신전쟁의 지난해 매출액은 약 130억원으로 저조한 성적을 기록했고, 부풀었던 기대감과는 달리 네오리진의 주가는 끝없는 하락세를 탔다. 이에 지난 2020년 9월 2900원까지 급등했던 네오리진의 주가는 내리막길을 걸으며 지난 6월에는 600원대까지 주저앉기도 했다. 1년 9개월만에 주가가 80% 폭락한 셈이다.

회사 관계자는 "주가 하락은 게임 부문의 부진과 더불어 연초 게임주 전체의 투자심리가 얼어붙은 영향이 컸다"며 "또한 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들의 관심을 받지 못해 주가 상승이 제한적이었던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 드라이브 거는 게임 사업에도 빛바랜 실적…신사업 의구심 커져

지난해부터 게임사업을 본격화한 네오리진은 중국 기업들과의 제휴 소식을 알리며 보폭을 넓히고 있다. 하지만 네오리진이 내세울 만한 게임이 '여신전쟁' 외 특별한 작품이 없다는 측면에서 확장성에서 한계가 있다는 시각도 존재한다. 네오리진은 여신전쟁 이후 '전술여군:그녀들의 전쟁'과 '전국구:권력의 법칙'을 순차적 출시했지만 유저들의 큰 이목은 끌지 못했다.

반면 1년 6개월 가량이 지난 지금 적자 폭은 확대되며 게임 신사업 전망에 대한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네오리진의 영업손실은 27억1670만원으로 전년 반기(-7억원) 대비 적자 폭이 285% 급증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과 당기순손실은 157억8128만원과 31억6376만원으로 각각 32.9%, 533% 증가했다.

매출이 증가한 가운데 영업 적자가 커진 배경에는 게임사업 부진이 컸다.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게임사업 매출은 96억9700만원을 기록한 반면 매출원가는 100억2767원으로 매출총이익이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배보다 배꼽이 더 큰 셈이다. 과거 주력 사업이었던 보안 사업 부문은 매출총이익이 62.1%로 전년 반기에 기록한 61.1%와 큰 차이가 없었다.

네오리진 관계자는 "'여신전쟁'에 이어 지난해 12월에 출시된 2번째 게임인 '권력의 법칙'이 올해 상반기에 마케팅 비용이 반영되면서 저조한 실적을 기록했다"면서도 "'권력의 법칙'은 매월마다 이익이 나는 상황이기 때문에 올 하반기에는 누적 적자 폭이 이제 점차적으로 이제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5월달 인수한 '여신전쟁' 글로벌의 5,6월 데이터가 긍정적으로 나왔다"며 "향후 6개월 동안 이 수준을 유지할 경우 흑자전환에 대한 기대감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해 12월 네오리진은 자회사 네오조이가 서비스하는 모바일 게임 신작 '전국구 : 권력의 법칙'을 3대 앱(App) 마켓인 구글플레이, 앱스토어, 원스토어에 정식으로 출시했다. 또한 지난 5월에는 중국 게임기업 뮤조이의 싱가포르 법인 '뮤조이 싱가포르'의 지분 100%를 인수하고 중국 RPG 게임 '여신전쟁'의 글로벌 퍼블리싱 권리를 확보했다. 

yoha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