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산업

쌍용차 勞, 산업은행에 "지연이자 179억원 전액 탕감해달라"

기사등록 :2022-08-17 11:37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산업銀, 이자놀이 중단해야"
"원금 1900억원 출자전환도"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쌍용자동차 노동조합이 17일 산업은행에 지연 이자 196억 원을 전액 탕감해달라고 요구했다.

쌍용차 노조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산업은행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산업은행이 이자놀이를 중단하고 원금만 보장받는다면 상대적으로 협력사들의 현금 변제율을 높일 수 있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쌍용자동차 노동조합이 17일 산업은행에 179억원에 달하는 지연이자를 전액 탕감해달라고 요구했다. [사진=쌍용차 제공]

노조는 산업은행에 ▲지연이자 196억원 전액 탕감 ▲원금 1900억원에 대한 출자전환 ▲국내 자동차 부품업체 지원대책 마련 등을 요구했다.

이들은 "산업은행이 1900억원 원금과 약 200억원의 지연 이자까지 100% 변제 받는다"며 "KG컨소시엄의 인수대금 3655억원 대부분을 산업은행 담보채권 변제에 사용하다 보니 협력사로 구성된 상거래채권단의 실질 변제율은 41.2% 수준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업의 흥망성쇠는 정부정책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며 "산업은행은 본연의 책임과 역할을 방기하고 탁상공론에 빠져 중소 부품사의 어려운 경영 현실을 외면한 체 뒷짐만 지고 방치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산업은행의 지연이자 포함 100% 현금변제와 중소 영세 협력사의 14% 현금변제가 공정한 변제 방식인지 묻고 싶다"며 "최소한 국책은행 스스로 지연이자를 탕감함으로 협력사들의 현금 변제율을 제고하는 게 기본 상식이자 사회 정의"라고 주장했다.

쌍용차는 오는 26일 관계인집회를 열고 채권단 동의 절차를 밟는다. 앞서 KG그룹은 쌍용차를 3655억원에 인수하기로 했지만, 현금변제율이 낮다며 상거래 채권단이 반발하자 300억원을 추가 투입하기로 했다. 상거래 채권단이 이를 받아들이면서 관계인집회에서 회생계획안은 이변없이 가결될 전망이다.

choj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