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중국

[수교30년 뉴스핌이 만난 사람] <3> 추궈훙 전 중국 주한대사 ⑤ 신기회와 도전, 미래30년

기사등록 :2022-08-17 14:17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수교 30주년의 해인 올해 한국 새정부가 출범한데 이어 중국도 가을 20차 당대회를 통해 새로운 지도부가 구성된다. 추궈훙 전 중국 주한 대사와의 '한중 수교 30주년 대담'의 화제는 신 정부하의 한중 관계와 또다른 미래 30년 한중 관계로 옮겨갔다.

추궈훙 전 중국 주한 대사는 세계정세가 100년 인류 역사상 유례없는 대 격변기에 처해있다며 수교 30년을 맞는 한중간에도 새로운 기회와 도전이 병존한다고 견해를 밝혔다.

"한중수교 30년의 해인 올해 한국에선 5월 새 정부가 출범했습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외교 관례상 드물게 당선자 신분의 윤석열 대통령에게 전화로 축하 인사를 건넸고 취임식 대표단도 최고위급으로 파견했습니다. 시진핑 주석은 한국과의 관계를 매우 중시합니다."

추 전 대사는 "윤석열 대통령의 중국 관련 발언 등이 선거 유세기간에 비해 원만하게 바뀐 것으로 보인다"며 "한국 신 정부 초기 한중 관계의 시작이 순조롭고 양호하다"고 평가했다. 그는 실상 중국에서는 윤석열 대통령 취임전 많은 사람들이 한중 관계에 대해 걱정을 했었다고 말했다.

"꾸준한 무역 증가는 양국 관계 발전의 기초를 한층 공고히 하고 있습니다. 한중 무역액은 2021년 3000억 달러를 넘은데 이어 2022년 상반기 1842억 5000만 달러로 9.4% 증가했습니다. 일본의 1771억 4000만 달러를 훌쩍 뛰어넘었습니다."

추 전 대사는 "수교 30주년의 해인 2022년 한해 전체적으로 한중 무역액이 4000억 달러를 돌파, 한국이 일본을 제치고 중국 제 2의 무역 파트너로 부상할 것이란 전망이 중국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며 이렇게 설명했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추궈훙 전 주한 중국대사가 2022년 8월 11일 뉴스핌통신사 한중 수교 30주년 인터뷰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08.17 chk@newspim.com

 

"이런 바탕위에서 한중은 8월 24일 수교 30주년 기념 행사에서 미래 30주년 공동 발전을 위한 청사진 보고서를 내놓을 겁니다. 외부 영향을 줄이면서 양국이 상호존중 공동이익 구동존이 호혜평등의 원칙하에 고질량 발전에 힘을 모으자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압니다."

추궈훙(邱國洪) 전 주한 중국 대사는 이렇게 소개한 뒤 보고서엔 양국 공동 이익과 미래 발전을 위한 공통된 의견이 충분히 반영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귀뜸했다.

"수교 30주년의 해인 올해 한중 관계는 그렇게 나쁘지 않은 편입니다. 다만 대변국의 국제 형세에 영향을 받지 않을 수 없어요. 원만한 한중 관계에 대한 도전도 거세질 것으로 봅니다. "

추 전 대사는 격변하는 글로벌 환경속에서 한중간에는 기회의 요인 만큼이나 도전도 거세다며 특히 외부 간섭 요인을 잘 파악해 지혜롭게 대처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양국이 먼저 상대의 제도와 핵심이익을 존중하고 최대한 갈등요인을 줄여야하며 한중 관계발전을 저해하는 제3자의 간섭 요인에 잘 대처해야한다고 밝혔다.

이와관련해 추 전 대사는 최근 대만 문제에 있어 한국의 대응이 합리적이라고 평가했다. 한국의 나토 접근 문제에 대해선 주시해야할 외부 간섭 요인중 하나라고 주장했다. 대만 관련 언급은 윤석열 대통령이 펠로시 하원의장을 만나지 않은 것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한국과 중국사이에는 다소의 마찰적 요인이 존재한다고 봐요. 다만 장기적으로 볼때 한중 우호 교류의 큰 추세는 달라지지 않을 것입니다. 두나라는 운명적으로 이사할 수 없는 이웃입니다."

추궈훙 전 대사는 한중 미래 30년을 낙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체제와 제도의 다른 점이 있지만 한중 두나라는 상호존중과 구동존이의 바탕위에서 각종 난관을 극복하고 상향이행(相向而行, 공동이익을 향해 전진함)할 수 있다고 말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