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산업

[다시 날까, 쌍용차]④ 체어맨 부활하나…'곽재선 차'에 쏠리는 관심

기사등록 :2022-08-25 15:36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郭, '마이바흐 렌트차' 사용 중
쌍용차 SUV 병행 이용할 듯
대형 렉스턴·신차 토레스 언급

쌍용차 매각작업의 최종 관문격인 관계인집회가 내일(26일) 열립니다. 쌍용차의 최종인수예정자로 선정된 KG컨소시엄의 회생계획안이 이날 관계인집회에서 통과되면 매각작업은 거의 마무리됩니다. 그럼에도 쌍용차 정상화까지 가야할 길이 여전히 과제가 많습니다. 쌍용차의 새 주인에 바짝 다가 선 KG그룹은 어떤 리더십으로 인수 후의 과제를 풀어갈 것인지 관심입니다.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쌍용자동차 인수 후 곽재선 KG그룹 회장이 사용할 업무용 차량에 벌써부터 관심이 쏠린다. 한때 쌍용차의 대표적인 대형세단 '체어맨' 부활과 가능성과 맞닿아 있다는 시선에서다.

곽 회장은 현재 메르세데스 마이바흐 렌트차를 탄다. 다음달 중 업무용 차를 쌍용차로 바꾸지 않겠냐는 관측도 있으나, KG그룹 측은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는 입장이다. 

글싣는 순서

①공룡 삼킬 준비 됐나....KG그룹, M&A로 달려온 성장의 길 
②채권단 움직인 KG '곽재선 아이스크림'
③매각 끝이 아니다…쌍용차, 고용승계-경영정상화 과제
④체어맨 부활하나...곽재선 식 신차에 쏠리는 관심

KG그룹의 쌍용차 인수 절차가 마무리 수순을 밟고 있다. 쌍용차는 오는 26일 관계인집회에서 회사 회생계획안에 대한 채권단·주주 동의만 얻으면 매각 절차를 마친다. 채권단 동의를 얻으면 서울회생법원이 회생계획안을 최종 인가한다. 앞서 상거래 채권단이 이미 쌍용차 회생계획안에 동의하기로 의견을 모은 만큼 관계인집회서도 안은 무난하게 가결될 것으로 예상된다.

쌍용자동차가 2016년 출시했던 플래그십 세단 '체어맨'. [사진=쌍용차 제공]

곽재선 회장은 인수 절차가 마무리되는 대로 쌍용차 회장에 취임할 전망이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곽 회장은 최근 쌍용차 업무보고에서 이르면 내달 1일 회장에 취임할 것으로 언급됐다.

곽 회장이 탈 업무용 차에도 관심이 쏠린다. 현재 곽 회장은 업무용 차량으로 메르세데스 마이바흐를 렌트해 이용하고 있다. KG그룹은 해당 차량을 올해 초 렌트해, 현재 계약 기간이 2년 이상 남은 것으로 알려졌다.

계약 기간은 상당 기간 남았지만, 곽 회장이 기존 마이바흐 차량을 계속 타긴 어렵지 않겠냐는 관측도 있다. 다른 제조사 총수들도 자사 차량을 이용하고 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은 평소 제네시스 GV90를 업무용 차로 이용한다. 로베르토 램펠 한국GM 사장은 주로 캐딜락을, 스테판 드블레즈 르노삼성 사장은 SM7을 탄다. 

곽 회장은 그간 쌍용차 인수 과정에서 여러차례 '사명감' '소명감'을 언급한 바 있다. 지난 7월 쌍용차 직원들과 만난 자리에선 "경영자로서의 마지막 사명이라고 생각하고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당시 "회장이지만 오너는 아니다"라며 '직원 마인드'로 경영에 참여하겠다고 강조한 일화는 업계서도 유명하다. 이에 앞서 참석한 신차 토레스 미디어 쇼케이스에서도 그는 "사명감을 넘어 소명감을 갖고 있다"며 경영 정상화 의지를 피력했다.

이런 그의 발언으로 미뤄 곽 회장의 업무용 차는 그의 인수작업 마무리 시점에 쌍용차로 바뀔 것이란 시선에 힘이 실린다.

이 경우 곽 회장이 어떤 차를 타냐는 쌍용차 안팎의 관심거리다. 통상 기업 총수들은 세단을 타는데, 쌍용차엔 세단 모델이 없다. 한때 '이재용의 차'로 불린 프리미엄 세단 '체어맨'을 양산하던 시절도 있었지만, 이미 지난 이야기다. 2016년 '체어맨W 카이저'를 마지막으로 쌍용차 세단은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현재 쌍용차는 토레스, 티볼리, 코란도, 렉스턴 등 스포츠유틸리티차에 주력하는 'SUV 명가'다. 쌍용차 주인이 바뀐다는 이유로 세단 양산 라인업을 재가동하긴 쉽지 않다는 게 사측 설명이다. 쌍용차 관계자는 "(SUV로) 방향을 튼지 오래된 만큼 공정 구조 등 여러 요소를 따져봤을 때 다시 세단을 생산하기 쉽지 않다"고 했다.

일각에선 체어맨 SUV가 출시되지 않겠냐는 전망도 나오지만, 쌍용차는 일단 선을 그은 상태다. 한 회사 관계자는 "신차 하나를 연구, 개발, 양산하기까지 막대한 자금이 들어간다. 이제 막 토레스 생산에 들어간 상황에서 새 차 출시까지 고민할 여력이 없다"고 했다.

한 업계 관계자는 "곽 회장이 기존 차량을 주 업무용 차로 쓰면서 제품 홍보 차원에서 쌍용차 모델을 병행 이용하지 않겠냐"라며 "쌍용차 모델 중 차체가 가장 큰 준대형SUV 렉스턴과 최근 흥행가도를 달리는 중인 준중형SUV 신차 토레스가 후보 군"이라고 내다봤다. 

choj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