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중국

[르포] '흔들리는 우정, 불안한 동행' 수교30년 맞는 한중 <上>

기사등록 :2022-08-25 11:41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통과의례 된 수교 30년 리셉션
20주년 비해 장소 격하, 구호도 생략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꼭 10년 전인 2012년 한중 양국은 공통 지향점으로 '아름다운 우정, 행복한 동행'이라는 근사한 구호를 내걸고 20주년 수교 잔치를 치렀다.

'2022년 '삼십 이립(而立)'을 맞은 한중 관계는 과연 어떤 캐치프레이즈를 앞세워 어느 방향으로 향하고 있는 것일까.'

2022년 8월 24일 오후 한중수교 30주년 기념 리셉션 취재를 위해 베이징 왕징에서 산리툰 주중 한국대사관을 거쳐 행사장인 조어대 국빈관으로 이동하는 길. 차창 밖을 바라보다가 문뜩 수교 30주년의 잔치엔 어떤 수사어가 등장할지 궁금해졌다.

'한중수교 30주년 기념 리셉션'.

잠시후 도착한 행사장 무대엔 캐치프레이즈가 생략된 채 단조롭게 이날 행사 타이틀만 덩그러니 한글과 중문으로 적혀져 있었다. '우정과 동행' 같은 멋진 수사는 눈을 씻고 봐도 찾을 수 없다.

2019년 말 코로나19 발생과 함께 시작한 3년 가까운 중국 현지 취재 활동. 한중은 여전히 2008년 규정한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지만 양국간에 왠지모를 미묘한 냉기류가 스멀거리는 느낌이다.

8월 24일 저녁 6시가 막 넘은 시간 우리 대사관과 공동주최측인 중국인민대외우호협회 린숭텐 회장이 행사 시작을 알리고 개회 인사속에 삼성과 SK 등을 언급한다. 미국 대통령들이 삼성과 SK를 각별히 챙기는 것과 맥락이 크게 다르지 않아보였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중국 왕이 외교부장이 2022년 8월 24일 베이징 조어대에서 열린 한중수교 30주년 기념리셉션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축사를 대독하고 있다.  뉴스핌 통신사 촬영.  2022.08.25 chk@newspim.com



곧이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대독한 '윤석열 대통령에 보내는 축하 편지'에서 동주공제(同舟共濟·한 배를 타고 나아감)를 언급하면서 좋은 이웃, 좋은 친구, 좋은 동반자가 되자고 역설했다.

시진핑 주석은 수교30년 한중관계 발전을 견인한 국제 관계의 기본 준칙을 계속 수호하자고 강조했다. 보호주의를 배격하고 다자주의의 틀을 유지하자는 의미다. 한마디로 한국의 미국 밀착을 견제하는 말이다.

시 주석은 "상호 핵심이익을 배려하고 소통으로 신뢰를 증진하자"고 덧붙였다. 중국은 사드가 자국 안전을 위협한다고 주장하는 상황이다. 사드에 대한 입장 정리 없이는 정상 회담이 힘들다는 의미로도 들린다.

'시진핑 주석은 동주공제를 얘기했지만 사드 이후 한중이 함께 탄 배는 오월동주가 아닐까.'

왕이 부장이 대독한 시진핑 주석의 편지 축사를 경청하면서 수교 30주년 타이틀만 단조롭게 나붙은 무대 스크린을 바라보는데 문뜩 이런 생각이 스쳐 지나간다.

예전 주한 중국 대사관 직원을 비롯한 외교부 관계자들. 행사 성격상 참석했을 법한 중국측 인사들이 거의 눈에 띄지 않는다. 각국 참석자가 100명씩이라고 하는데 중국인 명패가 붙은 테이블 좌석이 듬성 듬성 비어있다.

30주년 기념 행사를 취재하는 중국 기자들의 모습도 거의 눈에 띄지 않는다. 수일전 부터 풀단을 꾸리느라 바빴던 한국 기자단의 일원으로서 괜히 기분이 머쓱해지는 느낌이다. 수교 30주년에 대한 중국 사회의 무관심이 리셉션장에 고스란히 반영된 느낌이다.

앞서 2012년 한중 수교 20주년 기념식은 10주년 행사 때와 마찬가지로 베이징인민대회당에서 성대하게 치러졌고 리셉션 행사에는 2개월 후 총서기 집권이 확정적이던  시진핑 당시 중국 국가부주석이 참석해 '아름다운 우정, 행복한 동행'의 한중 관계를 실감케 했다. <下편에 이어짐>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