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산업

[다시 날까, 쌍용차]③ 매각 끝 아니다…구조조정·경영정상화 과제

기사등록 :2022-08-25 15:14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친환경차로의 전환 필요...추가 자금 1조원 투입 필요 전망
"구조조정 없다"는 KG그룹...전문가들 "논의 불가피"

쌍용차 매각작업의 최종 관문격인 관계인집회가 내일(26일) 열립니다. 쌍용차의 최종인수예정자로 선정된 KG컨소시엄의 회생계획안이 이날 관계인집회에서 통과되면 매각작업은 거의 마무리됩니다. 그럼에도 쌍용차 정상화까지 가야할 길이 여전히 과제가 많습니다. 쌍용차의 새 주인에 바짝 다가 선 KG그룹은 어떤 리더십으로 인수 후의 과제를 풀어갈 것인지 관심입니다.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KG그룹의 쌍용자동차 인수가 코앞으로 다가왔지만 쌍용차의 경영정상화까지는 향후 수 년의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글싣는 순서

①공룡 삼킬 준비 됐나....KG그룹, M&A로 달려온 성장의 길 
②채권단 움직인 KG '곽재선 아이스크림'
③매각 끝이 아니다…쌍용차, 고용승계-경영정상화 과제
④체어맨 부활하나...곽재선 식 신차에 쏠리는 관심

법정관리 체제에서 벗어나 신차를 출시하고 수익을 올려 자생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새 주인이 될 KG그룹의 전폭적인 투자와 수익성 개선이 동반돼야 하기 때문이다.

쌍용차 토레스 [사진= 쌍용차]

25일 업계에 따르면 오는 26일 쌍용차 회생의 마지막 관문격인 관계인집회가 개최된다. 관계인집회에서 KG그룹이 제출한 회생계획안이 통과되면 쌍용차의 인수작업은 사실상 마무리된다.

회생계획안은 회생담보권자의 4분의 3, 회생채권자의 3분의 2, 주주의 2분의 1 이상의 동의를 얻어야 법원의 최종인가를 받을 수 있다. 쌍용차와 KG그룹은 회생채권자의 다수를 차지하는 상거래 채권단의 동의를 위해 설득작업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채권단 중 일부에서 변제율에 대해 난색을 표하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최종적으로는 잘 마무리가 될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관계인집회를 통과해 인수작업이 마무리된다고 하더라도 과제는 남아있다. 법정관리 체제의 쌍용차의 자생력을 기르고 정상화로 나아가야 하는 것이다.

KG그룹은 역시 법정관리 체제에 있던 동부제철을 인수해 1년 만에 흑자기업으로 탈바꿈시킨 경험이 있다. 다만 쌍용차 수익성 개선에 이은 정상화를 위해서는 KG그룹의 투자가 필수라는 것이 중론이다.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는 "쌍용차가 법정관리에서 벗어나면서 실질적인 수익을 극대화할 수 있는 것이 중요하다"며 "그러기 위해서는 앞으로 1조원 이상의 추가 금액이 투자돼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는 가격이 높은 평택 공장 부지를 정리하고 친환경차 중심으로 자동차 생산 라인을 변경해야 한다는 것이다. 쌍용차는 현재 전기차 코란도 이모션을 생산하고 있기는 하지만 주로 디젤 SUV 엔진 차량 생산의 비중이 높다.

6만대 이상 계약되면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신차 토레스가 가솔린 엔진을 적용하기는 했지만 토레스만으로는 부족하다는 것이다.

김 교수는 "자금을 추가적으로 투자해 하이브리드나 전기차로 라인업을 변경해야 한다"며 "쌍용차에 들어가는 전기차 배터리는 중국 비야디(BYD)의 것을 쓰고 있는데 여기에 국내 소비자들이 호응할지도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쌍용차는 내년 토레스의 전동화 모델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이 모델에는 BYD의 배터리가 들어갈 것으로 알려져 있다.

쌍용자동차는 KG컨소시엄과 쌍용차 노사 간 고용보장 및 장기적 투자 등을 주된 내용으로 한 3자 특별협약서를 체결했다. 지난 7월 28일 평택공장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정용원 쌍용차 정용원 관리인과 선목래 노동조합 위원장 , KG컨소시엄을 대표해 인수 단장에 임명된 엄기민 KG ETS 대표가 참석했다. [사진= 쌍용자동차]

이호근 대덕대 자동차학과 교수도 "쌍용차는 앞으로 사실상 매년 신차를 내놓아야 하는데 그러려면 지속적인 준비와 자금 투입이 필요하다"며 "그런 준비를 해야 반도체 수급난이 끝날 때 자체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 정상화까지 3~5년 동안은 각고의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조조정 문제도 피할 수 없는 과제다. 곽재선 회장은 쌍용차 인수 전에 참여한 뒤 "구조조정은 하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지난달에는 KG컨소시엄과 쌍용차 노조가 재직 중인 전직원의 총 고용을 보장하는 내용의 특별협약서를 체결하기도 했다.

하지만 경영정상화를 이루기 위해 구조조정이 불가피하다는 의견도 있다. 이 교수는 "정년 퇴직자로 인력의 자연감소가 이뤄진다고 해도 그 수가 구조조정 시 줄일 수 있는 인원보다 적다"며 "앞으로 5년 간은 노사가 고통을 감내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교수도 "법정관리 상태에서 구조조정을 하지 말라는 것은 정상화하지 말라는 것과 같다"며 "지금은 인수 단계이기 때문에 노조도 협력적이지만 인수가 이뤄지면 노조 문제도 다시 수면 위로 올라올 것이다. 구조조정이 없으면 악재가 누적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origi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