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부동산

원희룡 장관 "정부·기업 힘 모아 제2의 해외건설 붐 일으키자"

기사등록 :2022-08-30 15:08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서울=뉴스핌] 최현민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제2 해외건설 붐을 일으켜 나가자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30일 오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2022 글로벌 인프라 협력 콘퍼런스(GICC)'에서 환영사를 하고 있다. [사진=국토부] 2022.08.30 min72@newspim.com

3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원희룡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2022 글로벌 인프라 협력 콘퍼런스(GICC)' 환영사에서 "대한민국 건설은 여전히 해외시장에서 뛰어난 실력과 경쟁력을 자신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원 장관은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건설 인프라는 우리 건설기업의 역량과 기술을 보여주는 척도"라며 "반세기 넘게 활약해온 우리 건설기업들은 대한민국 경제의 든든한 버팀목이 돼 주었고 인류 문명사에 길이 남을 기념비적인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수행했다"고 평가했다.

그는 우리 기업들이 참여한 대형 프로젝트로 1983년 리비아 대수로 공사와 1994년 말레이시아 페트로나스 타워, 2010년 아랍에미리트의 부르츠 할리파 등을 언급했다.

원 장관은 "불확실한 글로벌 환경과 함께 4차 산업 혁명으로 산업간 경계가 무너지고 타 업종과의 융복합이 필수적인 시대로 변화를 맞이하고 있다"면서 "시대의 전환 속에서 세계 각국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각자가 가진 장점과 경쟁력을 결합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하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원 장관은 "새 정부는 경제 위기를 극복하고 다시 뛰는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면서 "경제를 되살리고자 하는 노력에 해외건설 분야가 빠질 수 없다"고 힘줘 말했다.

그러면서 "그간 정통적으로 수주해온 철도와 공항, 도시개발 등 인프라 분야에 국한하지 않고 반도체와 통신, 문화를 아우르는 K스마트 인프라를 도시와 삶,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로 종합적으로 수출하고자 한다"며 "한국기업과 정부는 민관협력의 팀코리아로 한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min7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