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글로벌

[달 탐사선] 50년 돌아 원점 선 달 탐사…아르테미스-Ⅰ 내일 오전 3시 17분 발사

기사등록 :2022-09-03 06:00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아르테미스-Ⅰ, 인류 역사상 최대 추력 발사
달 전초기지 삼아 화성 식민지 건설 기대

[세종=뉴스핌] 이경태 기자 = 50년을 돌아 다시 원점에 섰다. 달의 향한 인류의 도전이 재개된다. 그 첫 발을 내일 뗀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는 4일 오전 3시 17분(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케네디우주센터에서 아르테미스-Ⅰ 을 발사한다. 아르테미스-Ⅰ은 미국 우주왕복선 아폴로 17호가 달에 다녀온 1972년 이후 50년 만에 재개되는 유인 달 탐사 프로그램인 아르테미스의 첫 비행에 나서게 된다.

이번에 발사되는 우주발사체는 98m 높이(건물 32층 수준)에 무게는 2600톤에 달한다. 추력 역시 인류 역사상 최대인 880만 파운드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는 4일 오전 3시 17분(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케네디우주센터에서 아르테미스-Ⅰ 을 발사한다. [자료=미국 항공우주국 유튜브 채널] 2022.09.03 biggerthanseoul@newspim.com

아르테미스 프로그램은 3단계에 걸쳐 진행된다. 이번 발사는 1단계다. 먼저 우주비행사가 달에 안전하게 다녀올 수 있는지를 확인하는 게 목표다. 발사체에 탑재되는 유인 캡슐 '오리온'에는 사람을 모사한 마네킹이 실린다. 

1단계가 성공적으로 임무를 완수하게 되면 오는 2024년으로 예정된 2단계에서는 실제 사람이 우주선에 몸을 맡겨 달로 향한다.

오는 2025년에는 3단계로 여성과 유색 인종으로 구성된 우주비행사들이 달 남극 표면에 착륙하게 된다. 이같은 구성은 인류 최초다. NASA는 달 남극 표면에 물이 얼음 형태로 저장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

아르테미스 프로젝트는 비단 달을 탐사하려는 데만 초점을 맞춘 것이 아니다. 장기적으로 인간이 살아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는 화성에서 식민지를 건설하는데 달을 전초기지로 삼기 위한 것으로 알려진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달 탐사선 아르테미스-Ⅰ이 오는 4일 발사를 앞두고 있다. 화면은 NASA의 유튜브 발사 생중계 예고 장면. [자료=미국 항공우주국] 2022.09.03 biggerthanseoul@newspim.com

이를 대비해 달 궤도에도 '게이트웨이'로 불리는 우주정거장을 설치할 예정이다.

달을 향한 여정은 초반부터 순조롭지는 않았다. 

아르테미스-Ⅰ 은 앞서 지난달 29일 오후 9시 33분(한국시간) 발사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나사는 발사 직전 로켓에 탑재된 네 개의 R-25 엔진 가운데 한 대의 온도를 발사에 적절한 수준으로 낮추는 데 문제가 생겼다며 발사를 연기했다.

항공우주업계 한 관계자는 "인류 역사상 추력이 최대인 로켓이다보니 나사 역시 '가보지 않은 길'을 걸어가고 있는 것"이라며 "우주 발사는 헤아릴 수 없는 변수가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우주분야 초강대국인 미국 역시 조심스럽게 스텝을 떼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biggerthanseoul@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