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부동산

원희룡 장관 "1기 신도시 재정비, 경기도 의견 수렴·협의"

기사등록 :2022-09-05 15:54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서울=뉴스핌] 최현민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1기 신도시 재정비 추진 계획과 관련해 "경기도의 의견을 잘 수렴하고 협의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김민지 기자 =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제안설명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9.05 photo@newspim.com

원 장관은 5일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의 2021 회계연도 결산심사에서 김선교 국민의힘 의원의 관련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원 장관은 "(김동연 경기지사가) 지방선거에서도 공약했고, 1기 신도시뿐 아니라 다른 도시에 대해서도 구상을 갖고 있을 것 같기 때문에 경기도의 의견에 대해서는 잘 수렴하고 협의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원 장관은 "(김 지사에게) 법적 권한이나 의무가 없기 때문에 (김 지사가) 나름대로 의견을 수렴하고 연구하는 안이 있다면 저희가 주민 의견 수렴 차원에서 검토하겠다"면서 "5개 신도시는 경기도의 일부이기도 하기 때문에 법적 권한 여부와 관계없이 협조 체계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8·16 대책에서 발표한 대로 2024년까지 1기 신도시 재정비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동시에 1기 신도시 특별법 입안을 추진해 공급 기반을 마련하겠다"며 덧붙였다. 

앞서 원 장관과 김 지사는 국토부가 '8·16 대책'에서 1기 신도시 마스터플랜을 2024년까지 수립하겠다고 발표하자 공방을 벌인 바 있다.

김 지사는 지난달 19일 국토부의 주택 공급 대책 발표와 관련해 "사실상의 대선 공약 파기"라며 "정부와 별개로 경기도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일을 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원 장관은 같은달 23일 "경기지사는 신도시 재정비에 대한 아무런 권한이 없다"면서 "무지하고 무책임한 정치적 발언으로 혼란을 일으키고 있다. 정치 그렇게 하지 말라"고 비판했다.

 

min7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