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중국

[2022 중국포럼] 민병복 대표 "미중 패권경쟁 심화, 한중 관계에 새로운 도전"

기사등록 :2022-09-20 09:56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세계 경제 불확실성 우려…정부·민간 모두 고민해야"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종합 뉴스통신사 뉴스핌은 20일 '한중 수교 30년, 새로운 도전과 기회'라는 주제로 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민병복 뉴스핌 대표이사는 서울 여의도 페어몬트 앰버서더 호텔에서 열린 관련 포럼 개회사를 통해 "미국과 중국의 G1을 향한 패권경쟁이 심화되면서 앞으로 세계 질서에 많은 변화를 예고하고 있고 한중 관계에도 새로운 도전이 되고 있다"며 포럼 개최 배경을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민병복 뉴스핌 대표이사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페어몬트 앰배서더에서 열린 제10회 중국포럼 '한중 수교 30년, 새로운 도전과 기회'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이 주최한 이번 포럼은 한중 수교 30년을 맞아 새로운 도전과 기회에 직면한 한중 관계의 새로운 30년을 위한 공동이익의 길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2022.09.20 leehs@newspim.com

민 대표는 미중 경쟁에 대해 "한국에도 원하든 원치 않든 많은 선택을 하지 않을 수 없는 중요 변수가 되고 있다"며 "한중미 3국은 물론 세계 정치경제 전반의 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이 더욱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국과 미국은 어떤 선택을 할지, 한국은 또 어떤 선택을 해야 할지 정치권과 정부 당국자는 물론 기업과 투자자 등 민간 분야까지 고민하지 않을 수 없다"며 현명한 대응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민 대표는 그러면서 "올해 새로 출범한 윤석열 정부는 수교 30주년에 심각한 도전에 직면한 한중관계에 어떤 견해와 복안을 갖고 있는지, 중국은 이 문제를 어떻게 풀어갈지, 양국의 핵심 관계자로부터 고견을 들어보고자 뉴스핌은 오늘 포럼을 마련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뉴스핌 포럼에서는 중국 석학 및 전문가들이 한중 관계에 대한 통찰력 있는 의견을 제시한다.

추궈훙(邱國洪) 전 주한중국대사 겸 현 중국차하얼(察哈爾)학회 동북아 수석 연구위원이 '미래 30년, 새로운 기회와 도전', 김종철 산업통상자원부 통상협력국장이 '한중 수교 30년 경제협력 평가 및 추진방향'을 주제로 각각 강연한다.

또 팡쿤(方坤) 주한중국 대사관 공사가 '중한관계, 걸어온 길과 나아가야 할 길'을 주제로 발표한다.

bernard02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