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증권·금융

[킹달러 재테크](끝) 간 큰 서학개미, '高위험' 레버리지·인버스에 베팅

기사등록 :2022-09-19 16:03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이달 들어 미국 주식 매수세↑...킹달러 영향
TQQQ·SOXL 등 '3배 추종' 상품 집중 매수
전문가들 "9월 증시 변동성 확대될 것"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킹달러 현상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서학개미들의 투자 수요가 고위험 상품에 몰리고 있다. 증시 변동성이 커지는 만큼 지수의 방향성에 베팅하는 레버리지·인버스 상장지수펀드(ETF)를 본격적으로 사들이는 양상이다.

[킹달러 재테크] 글싣는 순서

1. "외국인, 한국 주식 싸다"...美 인플레 방지법 수혜주 찾아
2. 환율 곧 고점…PB들 "분할 매도·매수 나서야"
3. 달러도 '초단타'…RP로 '환차익+이자 2% 이상'
4. 역대급 엔低에 '일학개미' 등장...日 주식·ETF 대거 사들여
5. 간 큰 서학개미, '高위험' 레버리지·인버스에 베팅

19일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 세이브로에 따르면 이달(1~16일) 들어 국내 투자자들은 미국 주식을 1억3957만달러 순매수했다. 지난 7월과 8월에는 미국 주식에 대해 각각 367만달러, 5억7153만달러 규모로 순매도했지만, 2개월 만에 매수 우위로 전환한 것이다.

미국의 달러 강세가 지속되리란 전망이 미국에 대한 투자 기조를 바꾼 것으로 풀이된다. 향후 매도 시 환차익을 기대할 수 있는데다 뉴욕 증시가 이달 들어 12일까지 깜빡 반등세를 보이며 저가 매수 기대감을 높였다.

특히 많이 사들인 종목은 나스닥100 지수의 하루 등락률을 3배로 추종하는 '프로셰어즈 울트라프로 QQQ ETF(TQQQ)'다. 나스닥 지수가 상승하면 상승분의 3배만큼 수익을 얻는 구조다. 8월에는 테슬라에 이어 가장 많이 매도되더니 이달 들어 거센 매수세를 보이고 있다.

'디렉시온 데일리 세미컨덕터스 불 3X ETF(SOXL)'도 1억2829만달러 규모로 순매수했다. 이 ETF는 미국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를 3배로 추종한다. 지난달 가장 인기 있던 해외주식에 대한 순매수 결제 규모가 7859만달러 규모에 그쳤다는 점을 고려하면 급격한 매수 전환이다.

나스닥 지수 하락에 베팅하는 '프로셰어즈 울트라프로 쇼트 QQQ ETF(SQQQ)'도 4번째로 많이 거래됐다. 이 상품은 TQQQ와는 반대로 나스닥100 지수가 하락할 때 3배로 수익을 내는 구조로 설계됐다.

이 밖에도 미국 팡(FANG, 페이스북·아마존·넷플리스·구글) 기업 주가 관련 지수 등락률을 3배로 추종하는 'BMO 마이크로섹터 FANG 지수 3X 레버리지 ETN(FNGU)' 등 ETF·ETN이 6곳이나 순매수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레버리지·인버스 등 고위험 상품에 투자 수요가 몰리는 원인으로는 급격한 증시 변동성이 꼽힌다. 미국의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예상보다 높은 수치를 보이며 증시 불안을 키웠고, 환율도 1400원을 목전에 두며 고공행진하고 있다.

최보원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원유 가격 상승세가 지속됐던 6월과는 다르나 9월에도 국채 금리 상승세와 달러 강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지수 변동성이 커질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오는 20~21일(현지시간) 열릴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앞두고 긴장감이 고조될 전망이다. 문남중 대신증권 연구원은 "8월 소비자물가 발표 이후 FOMC 빅스텝(0.50% 인상)은 종적을 감췄다"며 "오히려 울트라스텝(1% 인상)이 등장하며 FOMC 이전까지 자이언트스텝과 울트라스텝 사이에서 불거질 논란이 증시 변동성을 키우는 요인으로 추가됐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9월 FOMC 이후 안도를 바탕으로 증시 반등이 재개된다면 강달러 압력, 저소득 신흥국 민생 불안 활산 등 불편한 변수들이 증시 하방 압력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먼저 선제적 대응에 나선다는 측면에서 위험자산 비중을 줄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zunii@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