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대구·경북

'난마돌' 물러간 19일 오후 4시 경북권 인명·공공시설 피해 없어

기사등록 :2022-09-19 18:13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농작물 337ha피해...울릉 일주도로 죽암~내수전 구간 '월파' 통제
포항·경주 침수우려지 주민 818명 대피....호미곶 주민 25명 미귀가

[경북종합=뉴스핌] 남효선 기자 = 제14호 태풍 '난마돌'의 영향으로 경북권에서는 포항지역 농작물 337ha가 피해를 입고 포항, 경주, 울릉지역에서 3건의 정전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 강풍으로 포항과 경주에서 유리창 파손사고 3건이 발생했다.

공공시설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으며, 인명피해는 단 한 건도 발생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제14호 태풍 '난마돌'의 영향으로 도복 피해를 입은 경북 포항시 장기면 임중리.[사진=경북도]2022.09.19 nulcheon@newspim.com

19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기준, '난마돌'의 영향에 의한 사유시설 피해는 △ 농작물 337ha(벼 도복 326, 사과낙과 11ha) △ 유리창 파손 3건(포항2, 경주1건) △ 정전사고 3건(포항1, 경주1, 울릉1곳) 등이다.

정전사고 중 포항과 경주지역은 복구완료되고 울릉지역은 현재 복구가 진행되고 있다.

이번 '난마돌' 북상으로 내습 전인 18일 오후1시를 기해 울릉도 여객선 전 노선이 통제됐다.

또 19일 오전 11시40분부터 울릉군 일주도로(죽암~내수전) 일부 구간이 월파로 통제됐다.

이와함께 포항지역의 하상도로 2곳과 둔치주차장 14곳, 공원2곳, 하천산책로.세월교.해안도로 각 1곳 등 21곳과 영덕군의 둔치주차장 2곳이 사전 통제됐다.

경북소방이 19일 오전 11시5분쯤 경주시 용강동에서 구조물이 강풍으로 이탈돼 위험부분을 제거하고 로프 등으로 고정하고 있다.[사진=경북소방본부]2022.09.19 nulcheon@newspim.com

'난마돌'의 영향으로 크고 작은 강풍피해가 잇따랐다.

경북소방은 이날 오후 5시 기준 창문파손, 가로수 도복,지붕 훼손 등 10개 시군에서 48건의 강풍피해를 안전조치했다.

'난마돌' 북상에 따라 포항과 경주 등 침수우려지역 주민 818명이 사전대피했다.

19일 오후 4시 현재 793명의 주민이 귀가하고 포항시 호미곶의 주민 25명이 지정대피소에 머물고 있다.

'난마돌' 영향권에 들기 시작한 18일부터 19일 현재까지 경북권의 평균 강우량은 11.6mm로 집계됐다.

'난마돌'의 영향권에 포함된 경북동해안의 강우량은 경주 57.0mm, 포항 47.8mm, 울릉 26.8mm, 청도 24.1mm, 영덕 24.2mm, 울진 25.8mm로 집계됐다.

경주 양남지역이 95.0mm로 가장 많은 강우량을 기록했으며, 포항 장기면이 88.0mm, 청도 운문지역이 52.0mm를 보였다.

울릉지역에 강풍경보와 호우주의보가, 포항.경주.영덕.울진.경북북동산지 일원에 강풍주의보가 발효 중이며, 동해남부앞바다에 풍랑경보가 발효돼 있다.

nulcheo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