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중국

[2022 중국포럼] 싱하이밍 중국대사 "더 밝고 아름다운 한중 관계 미래 30년 열어 나가자"

기사등록 :2022-09-20 10:39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한중 양국 '좋은 이웃·좋은 친구·좋은 동반자'

[서울=뉴스핌] 조윤선 기자 ="미래를 향해 수교 당시의 초심을 계속 변함없이 지켜나가 한중 양국 관계가 더욱 밝고 아름다운 다음 30년을 맞이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가길 바랍니다"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는 20일 뉴스핌의 '제10회 중국포럼' 축사를 통해 "올해 중국 포럼은 마침 양국 수교 30주년을 즈음해 개최되는 만큼 특별한 의미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페어몬트 앰배서더에서 열린 제10회 중국포럼 '한중 수교 30년, 새로운 도전과 기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이 주최한 이번 포럼은 한중 수교 30년을 맞아 새로운 도전과 기회에 직면한 한중 관계의 새로운 30년을 위한 공동이익의 길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2022.09.20 leehs@newspim.com

싱 대사는 지난 8월 24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윤석열 대통령과 교환한 양국 수교 30주년 축하 서한의 내용을 인용해 한중 양국은 좋은 이웃, 좋은 친구, 좋은 동반자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양국이 대세를 파악하고 방해를 배제하며 우호를 다지고 협력에 초점을 맞추면서 함께 더욱 아름다운 미래를 만들어 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한국 일각에서 양국 경제·무역 협력의 미래 발전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는 점을 알고 있다고 언급했다.

최근 세계 경제 부진, 중국 경제 성장률 둔화와 코로나19 사태 지속, 한중 협력에 대한 일부 국가의 끊임없는 간섭, 한국의 대중(對中) 무역 적자 전환 등 상황만 놓고 볼 때 양국의 경제·무역 협력 추세는 확실히 다르다고 진단했다.

하지만 싱 대사는 "중국 경제의 펀더멘털이 여전히 안정적이고 견고하며 중국이 세계에서 가장 크고 잠재력 있는 시장이라는 사실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중국에 대한 '디커플링(탈 동조화)과 공급망 단절'을 부추기고 있는 미국과 일본의 올 1~7월 대중국 투자가 오히려 각각 36.3%, 26.9% 증가했다는 점을 그 근거로 제시했다.

그는 한중 경제·무역 관련 긍정적인 통계들도 소개했다. 작년 양국 경제·무역 총액은 3600억 달러를 넘어섰고 한국이 올해 일본을 제치고 중국의 2위 무역 상대국이 될 것이 확실하다고 밝혔다. 반도체만 해도 중국 시장이 한국 수출의 60%를 차지한다고도 부연했다.

그러면서 "안목이 있고 패기와 전략을 가진 기업가라면 중국 시장을 포기하지 말아야 하며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끝으로 싱 대사는 조만간 개최되는 중국 공산당 제20차 전국대표대회에 관해 언급했다. 중국의 중장기적 국가 발전 목표와 국정 방침을 모색할 이번 회의는 중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특히 주변국에 더 많은 발전의 기회를 가져다줄 것이라며 한국이 중국과의 협력에 확신을 갖고, 중국의 발전이 한국과 한중 관계에 가져올 커다란 이익을 봐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뉴스핌 Newspim] 조윤선 기자 (yoons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