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부동산

자율주행 시대 앞두고 정밀도로지도 구축 논의 본격화한다

기사등록 :2022-09-20 14:00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국토부 '자율주행 디지털 맵 포럼' 발족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자율주행 시대를 앞두고 정밀도로지도를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구축하기 위한 논의의 장이 열린다.

국토교통부는 전자지도 제작, 자율주행 기술 관련 산·학·연·관을 아우르는 52개 기관이 참여하는 '자율주행 디지털 맵 포럼'이 발족했다고 20일 밝혔다.

한국도로공사, 카카오모빌리티 등 공공기관(6개), 민간기업(39개), 연구원(2개), 학계(2개), 협회‧재단법인(3개)이 참여하고 제도협력, 기술협력, 사업협력 등 3개 분과로 구성·운영될 예정이다.

자율주행 디지털 맵 포럼 구성 [자료=국토교통부]

이번에 발족하는 포럼은 정밀도로지도의 신속하고 효율적인 구축 및 갱신과 활용도를 높이기 위한 협력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포럼은 반기별 1회 개최하는 전체회의와 분기별 1회 개최하는 분과회의로 구분해 진행된다. 각 분과 회의에서는 민관이 수집해야 하는 도로 변화정보의 종류와 형식, 해당 데이터의 수집·관리·배포, 사업용 차량 등을 활용한 신속한 지도갱신, 관련 정보의 공유 및 사업 모델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포럼을 통해 정밀도로지도 갱신 체계가 개선되면 민관이 중복으로 투입했던 비용이 절감되고 정밀도로지도 갱신 주기가 단축돼 자율주행차의 안전성 향상은 물론 도입시기 단축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부는 그 동안 자율주행차 상용화 지원을 위해 정밀도로지도를 전국 주요도로를 대상으로 구축하고 기존 구축구간 중 달라진 부분은 연 단위로 갱신해 민간에 무상으로 제공해왔다. 변경사항이 발생하면 도로관리청에서 변경정보를 국토부와 공유하는 제도를 마련해 시행하는 등 최신의 정밀도로지도를 제공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여왔다.

하지만 정밀도로지도 구축 물량이 많아지면서 변화정보를 신속히 파악하기 어렵고 갱신 비용도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다. 특히 정밀도로지도 관련 업계가 변화정보 수집을 위해 각 회사별로 인력 및 장비를 별도로 투입하고 있어 이에 대한 개선 요구도 업계를 중심으로 제기돼왔다.

국토부는 민간과 정부가 각각 별도로 반영·갱신하는 도로 변화정보를 민관이 협업해 통합하도록 할 예정이다. 현행 MMS에 의존한 변화정보 탐지체계는 사업·개인용 차량의 탐지정보까지 확대돼 연 단위의 갱신주기도 대폭 단축되도록 추진한다. MMS(Mobile Mapping System)는 차량 등에 위성항법장치(GNSS), 라이다, 카메라 등의 센서들을 탑재해 도로 노면 및 주변에 있는 지형지물의 위치와 시각정보를 취득하는 장비를 말한다.

박지홍 국토부 자동차정책관은 "정밀도로지도의 효율적인 갱신과 관리에는 많은 정보·시간·비용이 필요한 만큼 관련 기관이 공동으로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산업 생태계 발전 차원에서도 긴밀한 협력이 이뤄질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unsaid@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