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사회

[현장에서] 서울시의원의 품격

기사등록 :2022-09-22 07:00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민선8기 첫 시정질문서 망언 등으로 구설수
기본 소양 부족 지적, 공부하는 품격 보여야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민선8기와 함께 출범한 제11대 서울시의회가 시작부터 구설수에 올랐다. 코로나 종식과 민생안정, 골목상권 활성화 등 주요한 현안에 집중해도 모자랄판에 망언에 가까운 발언과 수준미달의 행동으로 탄식을 자아냈다.

정광연 사회부 차장.

시민에게 소리치는 시의원, 살인 피의자를 두둔하는 듯한 발언을 한 시의원, 기본적인 질의절차조차 무시하는 시의원. 이 모든 촌극이 민선8기 첫 시정질문에서 한번에 연출됐다. 이런 시의회는 처음본다는 공무원들의 헛웃음이 터져나온 이유다.

촌극의 정점은 이상훈 시의원(더불어민주당)이 찍었다. 신당역 역무원 살해사건을 놓고 "좋아하는데 안 받아주니 여러 가지 폭력적인 대응을 남자 직원이 한 것 같다"는 발언을 한 그는 결국 당원 자격 정지 6개월이라는 징계 처분을 받았다.

망언에 가려졌을 뿐, 11대 시의원 중 적지 않은 수가 기본적인 소양을 갖추지 못했다는 지적도 많다. 심각한 건 이런 평가가 시의원 사이에서도 공감대를 얻고 있다는 점이다. 특히 전체 의원 중 75%(85명)에 달하는 초선을 향한 아쉬움이 짙다.

익명을 요구한 한 재선 시의원은 "초선이 많아 아무래도 적응기간이 좀 필요하지 않겠는가"라면서도 "모르면 공부를 해야 하는데 그렇지 않은 의원들이 너무 많다. 자료만 잔뜩 요구하고 제대로 검토조차 안한다. 아는만큼 보인다는 조언을 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서울시의회는 권한은 막강하다. 인구 1000만 대도시이자 대한민국 수도인 서울시의 44조원에 달하는 예산을 심의하기 때문이다. 시의회의 협조가 없다면 서울시장은 제대로 된 시정을 펼칠 수 없다. 일각에서 서울시의회를 '작은국회'라고 부르는 이유다.

하지만 11대 서울시의회의 시작은 실망스럽게 짝이 없다. 이미 많은 사람에게 상처를 남겼다. 무엇보다 복잡한 업무가 아닌, 이른바 '기본기'가 부족하다는 지적은 당자자를 막론하고 모두가 뼈아프게 되돌아봐야 할 사안이다.

감시와 견제, 그리고 협력. 서울시의회의 사명이자 소명이다. 남은 임시회 기간동안 서울시의원 '품격'에 걸맞는 모습을 기대한다. 

peterbreak2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