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산업

[하늘택시 뜬다] ⑧·끝 UAM교통 사고 보상은 '드론손해보험' 가입해야

기사등록 :2022-09-24 08:07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전용 보험제도는 항공기 및 자동차 특성 종합해야
활용 장소와 고도 고려 시 자동차보험에 더 가까워

'마법의 양탄자'를 타고 자유롭게 날아오르는 동화 속 꿈이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오는 2025년 선 뵐 도심항공교통 UAM이 꿈을 실현시킬 주인공이다. 이어 2035년 무인자율비행이 가능해지면 완전한 UAM시대가 본격 개막된다. 기대감 만큼 풀어야할 숙제도 많다. UAM이 나가야 길을 찾고 그려갈 미래를 살펴보는 시간을 갖는다.

[서울=뉴스핌] 이은혜 기자 = 국토교통부가 도심항공교통(UAM) 상용화 로드맵을 마련한 가운데, 향후 UAM이 자동차 대체수단으로 활용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자동차보험의 운영원리와 방식을 적극 참고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하늘택시 뜬다] 글싣는 순서

1. "인천공항에서 25분이면 잠실" 성큼 다가온 UAM 시대
2. 미국·유럽 2024년 UAM 상용화 자신
3. 2025년 상용화 선언한 UAM, 안전성·공역·요금 등 난제 많아
4. "너무 비싸지 않을까" "사고나면 어쩌지"
5. 사업권 위해 차·이통사·플랫폼 등 '합종연횡'
6. "버티포트 선점하자" 건설업계, UAM 성장성 기대
7. 이통사 UAM 사업, 지자체와 짝짓기...왜?
8. UAM교통 사고 보상은 '드론손해보험' 가입해야

UAM은 자동차와 항공기의 중간 영역에 해당하는 이동수단이므로, 전용 보험제도 설계를 위해서는 항공기로서의 특성과 자동차로서의 특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다만, 항공기보다는 자동차보험에서 적용할 수 있는 내용이 더 많을 것으로 점쳐진다.

황현아 보험연구원 연구위원은 "UAM은 교통수단으로서의 기능 및 사고 특성 측면에서 자동차와 유사할 것"이라며 "항공 이동수단이라는 점에서 항공기와 유사하지만, 활용 장소가 주로 도심이고 운행 고도도 높지 않아 항공기보다는 자동차 대체수단으로 활용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화성=뉴스핌] 인수위사진기자단 = 안철수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장과 분과 인수위원들이 8일 오후 경기 화성시 현대자동차·기아 기술연구소 현대디자인동을 방문해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등과 함께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에 관한 설명을 듣고 있다. 2022.04.08 photo@newspim.com

황 연구위원은 "항공기 사고는 사고 빈도는 낮으나 한 번 사고가 발생하는 대규모 인명 피해를 야기하는 반면, 주로 1~2인이 탑승하는 항공택시 형태로 운영되는 UAM 사고는 자동차사고와 유사한 특성이 나타날 것"이라며 "자동차적 특성과 항공기적 특성을 적절히 반영한 보험 모델을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항공기보험의 경우 대규모 인명 사고에 대한 대비 및 국제 기준 적합성이 중요한 고려요소이나, 자동차보험은 피해자의 신속한 구제 및 보유자 보호가 핵심이다. 황 연구위원은 "특히 담보 구성 및 운영방식 측면에서 UAM 운영주체, 이동수단으로서의 기능 및 활용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자동차보험 운영원리 및 운영방식 등을 적극 참고할 필요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손해보험사 관계자는 "아직 구체적으로 들어온 내용은 없으나 추후 국토부에서 UAM에 필요한 보험 내용을 정리해 각 손보사에 보낼 것으로 파악된다"며 "UAM에 자동차 및 항공기보험 관련 내용이 크게 반영될 것으로 예상돼 손보업계 내부에서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chesed7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