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증권·금융

추경호 통화스와프 언급했지만…"미국이 한국만 체결하지 않을 것"

기사등록 :2022-09-22 15:39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美 3연속 자이언트스텝, 원화 환율 1400원 돌파
전문가, 가능성 낮게 봐 "과거 동시다발적 체결"

[서울=뉴스핌] 한태희 기자 = 미국발 금리 충격에 원/달러 환율이 1400원을 돌파한 가운데 외환시장 안정을 위한 한·미 통화 스와프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 시장에서는 통화 스와프 체결 기대감이 커졌으나 실제 가능성은 현재로서는 높지 않다는 분석도 만만치 않다.

22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1400원을 넘겼다.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가 금리를 0.75%포인트 올린 3~3.25%로 조정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후 원/달러 환율은 급등했다. 이날 1398원에 거래가 시작된 원/달러 환율은 개장 후 몇 초 지나지 않아 1400원을 넘어섰다. 원/달러 환율이 1400원대를 기록한 적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3월31일(고가 기준 1422.0원) 이후 13년 6개월 만이다.

원/달러 환율이 글로벌 금융위기 수준까지 치솟자 한·미 통화스와프라는 안전장치가 있어야 한다는 지적이 커지고 있다. 과거 한·미 통화 스와프 체결 직후 시장에서 즉각적인 반응을 보이며 원/달러 환율이 떨어져서다. 2008년 10월 한·미 통화스와프 직후 1400원대였던 원/달러 환율은 하루 만에 전 거래일 대비 177원 하락했다.

김현태 한국금융연구원 연구원은 "유사시 신속하고 원활한 긴급외화유동성 확보를 위해 한·미 통화스와프 계약을 재개할 수 있도록 미국 연준과 협의를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원·달러 환율이 13년 6개월여 만에 장중 1400원을 돌파한 22일 코스피 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27.51포인트(1.17%) 하락한 2319.70에 출발했다.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8.07포인트(1.07%) 내린 746.82에 시작했다.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3.8원 오른 1398.0원에 장을 열었다.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2022.09.22 mironj19@newspim.com

정부도 한·미 통화스와프가 외환시장 안전판 역할을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비상 거시경제금융회의 후 "원칙론적으로 한·미 통화스와프가 대외 건전성에 도움이 되는 게 분명하다"고 언급했다.

다만 전문가는 한·미 통화 스와프 체결 가능성은 다소 낮게 봤다. 과거 미국이 전세계 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여러 국가와 동시다발적으로 통화 스와프를 맺은 적이 있으나 한 국가만 콕 집어서 체결한 적은 없다는 설명이다. 특히 최근 원/달러 환율 상승은 미국 금리 인상으로 인한 '킹달러'가 불러온 현상으로 미국 입장에서는 금융시장 안정 조치를 취할 충분한 명분이 없다는 것이다.

하준경 한양대 경제학과 교수는 "통화스와프는 미국 연준이 결정하는 것으로 연준이 통화스와프를 할 때는 세계금융시장 안정을 위해 보통 여러 나라와 같이 하는 경우가 많았다"며 "한국하고만 통화스와프를 맺는다고 한 경우는 못 봤다"고 말했다. 이어 하 교수는 "여러 나라와 통화스와프를 맺은 글로벌 금융위기 때와 지금 상황은 같지가 않다"고 설명했다.

최근 한국을 방문한 국제통화기금(IMF) 수석 이코노미스트를 지낸 모리스 옵스펠드 UC버클리대 교수도 "연준이 더 많은 국가와 통화스와프를 체결할 필요가 있다"면서도 "지금 당장 미국 연준이 한국하고만 추가로 통화스와프를 체결할 것으로 기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외환당국은 한·미 통화스와프 체결 가능성에 대한 언급을 자제하고 있다. 당초 미국을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한·미 통화 스와프를 논의할 수 있다는 기대도 있었다. 하지만 윤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과 48초 스탠딩 환담을 가졌을 뿐 정식 회담이 불발될 수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추경호 부총리는 "한·미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미 통화스와프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안다"면서도 "이 시점에서 구체적으로 언급하는 게 적절치 않다"고 말을 아꼈다.

 

ace@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