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문화

'우영우' '공조2' 임성재·박훈, 스크린·안방 동시점령한 씬스틸러

기사등록 :2022-09-22 16:53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올 여름 성수기부터 추석 극장가까지, 흥행 영화 속에 빠짐없이 등장한 씬스틸러 배우들이 주목받고 있다. 배우 임성재와 박훈이 바로 그 주인공이다. 이들의 활약은 화제의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빅마우스'에서도 빠지지 않는다.

◆ 방심은 금물, 돌아보면 '그 배우'…임성재의 '털보사장' 세계관

배우 임성재는 현재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의 털보사장 김민식 역으로 가장 친숙한 얼굴이다. 조금은 통통한 얼굴과 친근한 인상이 특징이다. 그런 그가 최근 개봉한 국내 대형 흥행영화에 모두 등장했다는 사실을 아는 이들은 별로 없다. '헌트'와 '공조2: 인터네셔날'에서 비중있는 조연으로 역할을 톡톡히 했다.

[사진=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우영우'에서 민식으로서는 동그라미(주현영)가 일하는 이자카야 사장으로, 요리에는 능하지만 연애에는 서툰 친근한 인물로 등장했다. 우영우(박은빈)의 김초밥 식사를 책임지지면서도, 실없이 아재개그를 날린다. 여느 술집의 젊은 사장같은 익숙한 모습이다. 캐릭터에 맞게 기른 덥수룩한 수염도 그의 인상을 한층 푸근하게 한다.

'헌트'에서 임성재의 등장을 알아본 관객이 있다면 꽤나 눈썰미가 좋은 편이다. 그는 극중 박평호(이정재)의 정체가 밝혀질 위기에 그를 직접 고문하고 폭행하는 북측 공작원으로 등장한다. 조금은 살벌한 인상에 쇠사슬과 각목을 휘두르는 그의 모습은 친근했던 털보사장과는 180도 다르다. 그 탓에 그를 바로 알아보기는 쉽지 않지만, 알아챈 뒤엔 감탄 비슷한 반응이 나온다. 작품마다 완벽한 이미지 변신에 절로 놀라게 된다.

[사진=ENA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그의 활약은 '공조2'에서도 이어진다. 임성재는 극중 북측 요원 출신 빌런인 장명준(진선규)의 수하로 임철령(현빈)과 추격전을 벌이다 붙잡힌 뒤 탈출한다. 분량이 많지는 않지만 존재감은 상당하다. 북한을 빠져나온 뒤 보스인 장명준을 향한 충성심이 돋보이는 역할이다. 그의 행동으로 인해 북한과 남한, 미국 FBI의 삼각공조가 이루어지는 결정적인 계기가 되기도 한다. 의문의 '털보사장' 세계관이 스크린에서 이어지는 형국이다. 

◆ '한산'의 굵직한 존재감, '공조2'에서 날고기는 악역으로, 박훈

최근 영화 '한산'과 넷플릭스 '블랙의 신부' 등으로 인지도가 급상승했지만, 박훈이 처음 대중에게 널리 얼굴을 알린 건 드라마 '태양의 후예' 당시부터였다. 안보현, 김민석 등과 함께 태백부대 알파팀의 일원으로 등장했다. 그리고 '한산'에서 노장 어영담(안성기)의 제자이자 경상우수사 원균(손현주)의 부하인 이운룡 역으로 등장하며 깊은 인상을 남겼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이운룡은 극중 카리스마 넘치는 외모와 더불어 의와 의리를 중시하는 남자다운 매력을 보여준다. 한산대첩을 앞두고 견내량에 매복한 왜구들을 한산도 앞바다까지 끌어내려는 이순신(박해일)의 전략에 나선 어영담을 도와 전쟁 초반 기세를 끌어올리는데 성공한다. 박훈은 다부진 얼굴과 깊은 발성의 대사로 이운룡을 꽤나 믿음직한 인물로 그려냈다.

반면 '공조2'에서 박훈의 역할을 보고 이운룡을 떠올릴 이는 많지 않다. 장발을 넘겨묶은 헤어에 올블랙 테크웨어를 장착한 신출귀몰한 용병이다. 살기가 넘치는 눈빛과 임철령 역의 현빈에게도 지지않는 액션 능력치가 돋보인다. 빌런 장명준의 오른팔 격인 덕에 분량도 적지 않다. 마지막엔 남한 형사인 강진태 역의 유해진과 최후의 대결도 펼친다.

[사진=CJ ENM]

특히 '한산'과 '공조2'로 오프라인 무대인사 자리에 여러 차례 서면서 박훈은 영화팬들 사이 '유명 아저씨'가 됐다. '한산' 무대인사 당시 박해일, 변요한, 손현주, 김성규, 박지환, 조재윤 등과 함께 영화팬들을 비롯해 여성팬들에게 뜨거운 사랑을 받은 이후, '공조2' 무대인사 후기도 심상치 않은 반응이 이어졌다. 현빈, 유해진 등과 함께 설경구, 김윤석을 이어 소녀떼의 마음을 훔친 '아저씨 열풍'에도 발을 담그게 됐다. 

jyya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