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글로벌

영란은행, 금리 두 번 연속 '빅스텝'…스위스·노르웨이도 인상

기사등록 :2022-09-23 00:34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실리콘밸리=뉴스핌]김나래 특파원=영국 중앙은행인 영란은행(BOE)이 높은 인플레이션에 기준금리를 0.5%포인트 인상하는 '빅스텝'을 두 번 연속 단행했다. 이는 27년 만에 금리를 최대 폭으로 올렸다.

22일(현지시간) BOE는 이날 통화정책위원회(MPC)를 열어 기준 금리를 1.75%에서 2.25%로 0.5%포인트 올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BOE는 지난달에도 기준 금리를 0.5%포인트 인상했으며 이번 금리 인상은 1995년 2월 이후 27년 만에 금리를 최대 폭으로 올린 수치다.

9명의 정책위원 중 5명이 0.5%포인트 인상에 동의했으며 3명이 0.75%포인트 인상, 나머지 1명이 0.25%포인트 인상 의견을 냈다.

영국 파운드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BOE는 팬데믹 이후 가장 먼저 금리를 올렸다. 지난해 12월부터 총 7차례 연속 금리를 인상했다. 현재 영국의 기준 금리는 글로벌 금융 위기 때인 2008년 12월 이후 가장 높다.

위원회는 또 지난 10여 년간 이어온 양적완화(QE)를 종료하고 국채를 매각한다는 계획을 만장일치로 승인했다. BOE는 보유 국채 8380억파운드 가운데 800억파운드를 12개월에 걸쳐 줄일 예정이다.

BOE가 이같은 금리 인상을 단행한 것은 영국의 물가 때문이다. 영국의 물가는 지난해 9월부터 계속 상승세를 이어오다 지난 8월 상승폭이 둔화됐다. 

BOE에 앞서 스위스 중앙은행과 노르웨이 중앙은행이 이날 나란히 금리 인상을 발표했다. 스위스 중앙은행은 기준 금리를 0.5%로 0.75%포인트 올리면서 '자이언트 스텝'을 단행했다. 스위스는 2015년 1월 금리를 마이너스로 내렸으며 이번 금리 인상으로 마이너스 시대를 마감했다.

또 노르웨이 중앙은행은 기준 금리를 2011년 이후 최고 수준인 0.5%포인트 상승하며 2.25%로 설정했다. 노르웨이 중앙은행은 물가 상승 속도가 예상보다 높다고 판단하며 11월에도 금리를 인상 가능성을 언급했다.

한편, 스웨덴 중앙은행도 지난 20일 기준 금리를 1.75%로 1.0%포인트 상승했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전날 기준 금리를 3회 연속 0.75%포인트 인상하며 시장의 충격을 줬다.

ticktock0326@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