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글로벌

한미일 외교장관 뉴욕서 회담..."북핵 등 3국 긴밀 대응"

기사등록 :2022-09-23 05:15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한국과 미국, 일본의 외교장관 회담이 22일(현지시간) 유엔 총회가 열리고 있는 미국 뉴욕에서 열렸다. 

박진 외교장관과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외무상은 이날 3국 외교장관 회담에서 북한의 7차 핵실험 동향과 관련한 정보를 공유하고 향후 공조 방안 등을 논의했다.

블링컨 장관은 모두 발언을 통해 최근 한미일 3각 협력이 강화되고 있다면서 "우리가 협력하는 것이 더욱 효율적이다. 미국 입장에서도 한미일 3각 협력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국(오른쪽)과 미국,일본 외무장관 회담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리고 있다. [사진=뉴욕특파원단]

1시간 정도의 회담을 마친 뒤 박 장관은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핵무기 사용 위협과 관련해 한미일이 긴밀하게 공조하고 단호하게 대응하기 위한 준비가 필요하다는 이야기 등을 나눴다"고 전했다. 

그는 한일 약식 정상회담과 관련한 평가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여러가지 아주 의미가 있었고, 한일 관계 개선을 위해 좋은 계기가 됐다는 평가가 있다"고 답했다.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은 지난 7월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7) 외교장관 회의 이후 약 두 달만이다.

kckim10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