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지자체

전주시 "쓰레기예산 분할확보...업체와 유착없다" 반박

기사등록 :2022-09-23 07:14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전주=뉴스핌] 홍재희 기자 = 전북 전주시는 전주시민회의 '생활폐기물 수집운반업체 쓰레기 수거용역 허위예산 계약' 주장과 관련 "예산부족으로 분할해서 확보한 것일 뿐 업체와 유착은 어불성설이다"고 반박했다.

조미영 전주시 청소지원과장은 23일 "지난 4월에 67만 시민에게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으로 전주시 재정운용이 빠듯했다"며 "이 때문에 1회 추경에서 필요한 예산을 다 확보하지 못해서 발생한 오해"라고 설명했다.

전주시 전경[사진=뉴스핌DB] 2022.09.23 lbs0964@newspim.com

또한 "생활폐기물 수집운반 등 청소행정은 매일 진행돼야 하는 일이다"며 "예산부서도 2회 추경까지 버틸 수 없는 시급성을 알기에 우선 100억원을 세워줬다"고 부연했다.

이어 "용역계약을 체결하기 전 시의회로부터 예산 심의·승인을 받아야 하는 것은 맞지만, 제12대 전주시의회가 출범하기 전 계약이 이뤄졌고, 제11대 시의회와 두 차례 간담회를 실시했다"고 더했다.

조 과장은 또 "원활한 업무추진을 위해 확보해야 할 예산이 큰 경우 본 예산과 추경을 통해 확보하는 경우도 종종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민단체가 허위예산으로 계약했다고 주장하는 것은 맞지 않는다"며 "증액된 계약이나 쓰레기 수거용역업체와 담당공무원의 유착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고 항변했다.

전주시민회는 전날 "전주시가 지난 6월 생활폐기물 수집운반업체와 549억원에 계약을 체결해 놓고 2차 추경예산안으로 572억원을 제출했다"며 "110억원을 초과한 허위계약이며 시의회의 고유 권한인 심의와 확정을 거치지 않았다"는 내용을 골자로 성명서를 냈다.

lbs096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