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부산·울산·경남

창원시, 수영장 유충 발견 조사…"대산정수장 이상無 수돗물 안전"

기사등록 :2022-09-23 07:33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창원=뉴스핌] 남경문 기자 = 창원시는 22일 창원시 산하 시설공단에서 관리하는 북면 감계복지센터 수영장수영장 유충 발견과 관련해 1차 중간조사 결과, 대산정수장에서 북면배수지로 유입되는 유입부와 유출부, 감계복지센터 주변 수용가 12곳은 이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대산정수장의 강변여과수는 낙동강변의 모래층을 통해 여과된 물을 지하에서 바로 채수하고 정수과정을 거쳐 공급되므로 외부노출이 없는 점, 수온이 낮고 조류도 없어 유충활동이 어렵고, 주변 지역의 검사결과 유충이 발견되지 않아 주민들에게 공급되는 물은 안전하다고 상수도사업소에서는 의견을 밝혔다. 

홍남표 창원시장이 22일 오후 감계복지센터 수영장을 점검하고 있다.[사진=창원시] 2022.09.23

수영장 내 자체 유충발생 가능성에 대해서는, 수용가인 감계복지센터 수영장의 특성상 수돗물을 공급받아 이를 데워서 공급하고, 넘쳐진 물은 여과장치를 통해서 다시 수영장으로 재투입하는 과정을 거치고 있어, 이 과정에서의 발생 가능성에 대해서는 중점적으로 조사가 필요한 것으로 보여진다고 밝혔다.

이에 창원시는 9월23일부터 낙동강 유역 환경청 및 관련전문가와 함께 감계복지센터 수질관리에 대한 원인조사에 착수하고 결과를 시민들에게 신속하게 알리고 필요한 조치를 강구할 예정이다.

홍남표 창원시장은 유충발견 보고를 받은 즉시 감계복지센터 수영장, 북면배수지 등 현장을 점검하면서 신속히 조사결과를 시민들에게 알릴 것을 지시했다.

한편 지난 20일 오후 1시경 창원시 산하 시설공단에서 관리하는 북면 감계복지센터 수영장에서 안내요원에 의해 유충 25마리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지난 7월 정수장에서 유충이 나와 홍역을 치른지 두달여 만이다.

하지만 감계복지센터는 창원시에 관련 사항을 보고하지 않고 20~21일 자체 유충 제거작업만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감계복지센터는 이와 관련해 22일 오후 2시30분경 칠서수질연구센터에 유충 확인여부를 의뢰하고, 오후 4시부터 수영장 휴관조치했다.

이어 시설공단은 같은 날 오후 4시13분께 창원시 관련 국장에게 유선으로 보고하면서 알려지게 됐다.

news2349@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